‘하야시 에이다이’의 끝나지 않은 기록… EBS 광복절 특집 다큐멘터리 방송
‘하야시 에이다이’의 끝나지 않은 기록… EBS 광복절 특집 다큐멘터리 방송
  • 박혜진 기자
  • 승인 2018.08.14 2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EBS)

[톱데일리] “가해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한국인들에 대한 사죄의 마음으로 조선인 강제 노역의 역사를 기록으로 남기는 것이 저의 사명이라고 생각합니다” 

지난 50여 년간 ‘조선인 강제연행의 진실’을 비롯해 ‘종군위안부’, ‘사할린 조선인 학살사건’ 등 일제침략으로 고통 받은 조선인의 역사를 세상에 드러내기 위해 온몸으로 투신했던 기록작가 하야시 에이다이의 말이다.

14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된 EBS는 광복절 특집 다큐 '하야시 에이다이의 끝나지 않은 기록'을 그렸다.

지난해 9월 일본 후쿠오카 소재의 한 병동, 백발의 노인이 세상과 작별을 고했다. 

“포기하지 않고 추적하면 진실에 다가가게 된다” 생전의 그는 틈날 때마다 세상을 향해 일갈했다.

그가 세상에 남긴 기록은 총 57권에 달한다. 책이 출간될 때마다 극우파로부터 위협을 받기 일쑤였지만 그의 작업은 결코 멈추지 않았다. 

그가 조선인의 아픈 역사에 투신하게 된 계기는 선친 하야시 토라지의 영향이 컸다. 

신사의 신관이었던 그의 아버지는 탄광노동자로 강제징용된 조선인들이 배고픔과 극심한 차별을 견디다 못해 도주를 감행했을 때 그들을 숨겨주고 탈출을 돕다가 일본경찰에 발각돼 모진 고문 끝에 세상을 떠났다. 

당시 열세 살 소년이었던 하야시 에이다이는 아버지의 뒤를 이어 일제침략기 조선인이 겪은 고통의 역사에 관심을 기울이게 된다. 

‘단 하나의 진실’을 찾기 위해서라면 국가의 비인륜적 행위까지도 과감하게 폭로하기를 주저하지 않았던 용기 있는 한 일본인의 고집, 하야시 에이다이는 꺼져가는 생명의 두려움 속에서도 참회의 기록을 멈추지 않았다.

이날 방송된 다큐멘터리는 고인의 사망 1주기를 앞두고 그가 남긴 생전의 발자취를 집중 발굴, 조명했다. 이로써 역사 왜곡과 역사 실종의 시대, 그가 걸어온 길이 우리 한국인에게 던지는 의미는 무엇이며 우리가 기억해야 할 것은 무엇인지 깊은 성찰의 메시지를 담고자 한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 카카오톡에서 톱데일리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