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기상청, 지진 분야 상호협력 업무협약 체결
SK텔레콤-기상청, 지진 분야 상호협력 업무협약 체결
  • 신진섭 기자
  • 승인 2018.08.16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과 기상청은 16일 기상청 5층 회의실에서 지진 관측 시스템 구축을 위한 ‘지진 분야 상호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기상청 사옥에서 열린 업무협약 체결식에는 서성원 SK텔레콤 MNO사업부장(왼쪽)과 남재철 기상청장 등이 참석했다.
 

[톱데일리 신진섭 기자] SK텔레콤과 기상청이 지진 관측 시스템 구축을 위한 ‘지진 분야 상호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전국에 위치한 기지국사 중 8000곳에 지진 감지 센서를 설치한다. 기지국사에서 제공되는 지진 관련 정보는 기상청이 보유한 지진 관측소에서 수집한 데이터에 더해져 정밀한 지진 관측을 위해 사용된다.

SK텔레콤은 내달부터 포항 · 울산 · 경주 등 지진 다발 지역 300개 기지국사에 센서를 우선 설치하고, 오는 2020년까지 전국 8000여 곳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스마트폰 크기의 지진 감지 센서는 ▲지진파 강도 ▲중력 크기 ▲진동 세기 등을 실시간으로 수집한다. SK텔레콤이 지진 관측 정보를 기상청에 공유하면, 기상청은 해당 정보 등을 바탕으로 지진을 감지할 계획이다.

기지국사는 안정적인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적정 온도 및 습도 유지 ▲외부인 출입 제한 ▲24시간 전원 연결 등이 요구된다. SK텔레콤은 “기지국사는 외부 환경 변화에 민감한 지진 감지 센서를 설치하고, 정보 신뢰도를 보장하는 최적의 장소”라고 설명했다.

기상청의 ‘2017 지진 연보’에 따르면, 지난 2017년 우리나라에 발생한 규모 2.0 이상의 지진은 총 223회로 역대 두 번째로 많았다. 지난해 포항에서 규모 5.4의 대규모 지진이 발생하는 등 지진에 대한 국민들의 불안감이 커진 상황이다.

기상청은 전국 기지국사에서 수집된 지진 관련 데이터를 활용해 지진 관련 기획연구를 수행하고, 지진 조기경보 단축기술 개발도 검토하고 있다.

SK텔레콤과 기상청은 지진 발생 시 산업 현장의 대규모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 마련에도 나설 계획이다.

예를 들어 기상청의 지진 통보 시스템과 대규모 제조 공장 / 건설 현장을 IoT(사물인터넷) 망으로 연결해, 대규모 지진 감지 시 조기 경보를 통해 인력 대피 ‘골든 시간’을 확보하고 공장 가동을 자동으로 중단하는 방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탐사보도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