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솔릭 및 17일 오늘 날씨] 대전 35도 서울·전주·광주 34도 등 ‘폭염 주춤’… 19일부터 다시 더워진다? 무더위 기승
[태풍 솔릭 및 17일 오늘 날씨] 대전 35도 서울·전주·광주 34도 등 ‘폭염 주춤’… 19일부터 다시 더워진다? 무더위 기승
  • 박혜진 기자
  • 승인 2018.08.1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기상청)
(사진=기상청)

[톱데일리] 금요일인 오늘(17일)은 전국 대부분 지역이 맑고 폭염도 다소 수그러들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17일은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맑겠다. 당분간 상층 한기가 일시적으로 남하함에 따라 낮 기온 상승이 저지되고, 밤 사이 열대야가 나타나는 지역이 줄어들 것으로 밝혔다.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4도 △대전 22도 △대구 21도 △전주 23도 △광주 24도 △부산 23도 △제주 26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34도 △대전 35도 △대구 28도 △전주 34도 △광주 34도 △부산 30도 △제주 31도 △울릉도·독도 25도 등이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오존 농도 또한 대체로 ‘좋음’ 수준을 나타나겠다.

그러나 오는 19일부터 무더위가 다시 기승을 부릴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19~21일 다시 북태평양 고기압 세력이 한반도로 확장하면서 남쪽으로부터 고온다습한 공기가 유입돼 낮 기온이 33도 내외로 오르고 열대야도 다시 나타날 것으로 예보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오는 22일과 23일에는 북태평양 고기압 세력이 약해지면서 기압골이나 태풍이 광주·전남에 영향을 미쳐 비가 올 가능성이 있다.

22일 이후 비가 올 경우 기온이 내려갈 수 있지만, 비가 내릴지 여부는 아직 불확실한 상황이다.

한편 16일 오전 9시께 발생한 19호 태풍 ‘솔릭’은 이날 오후 3시께 괌 북서쪽 380km 부근 해상에 위치해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솔릭’은 일본 오키나와를 거쳐 가고시마로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

발생 초기지만 현재로선 태풍 ‘솔릭’이 한반도 인근 해상에 접근하거나 내륙에 상륙할 가능성은 낮다. 

다만 기상청은 “4, 5일 후 태풍 위치가 유동적일 수 있으니 향후 기상정보에 유의 바란다”고 밝혔다.


박혜진 기자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