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방송투데이 맛집 위치는?... ‘고수뎐’ 이베리코 흑돼지 구이 ‘이 동네 환상의 코스’ 탄두리치킨&난&커리·베트남식 돼지갈비·렌당&나시고랭 ‘대박신화 어느 날’ 연남동 라맨 ver.beta
생방송투데이 맛집 위치는?... ‘고수뎐’ 이베리코 흑돼지 구이 ‘이 동네 환상의 코스’ 탄두리치킨&난&커리·베트남식 돼지갈비·렌당&나시고랭 ‘대박신화 어느 날’ 연남동 라맨 ver.beta
  • 박혜진 기자
  • 승인 2018.08.20 18:5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생방송 투데이')

[톱데일리] 20일 방송된 SBS '생방송 투데이'는 ‘이베리코 흑돼지 구이’와 ‘탄두리치킨&난&커리’, ‘베트남식 돼지갈비’, ‘렌당&나시고랭’, ‘연남동 라멘’을 소개했다.

'고수뎐' 코너에서는 ‘숙성계의 이단아, 이베리코 흑돼지 구이 편’으로 ‘도담골 부평본점’을 찾아갔다.

코너 '이 동네 환상의 코스'는 '맛의 아시안 게임, 이태원 우사단길 편'으로 ‘리틀 인디아 서울’과 ‘베트남돼지’, ‘시티사라’를 방문했다.

‘대박신화 어느 날’ 코너는 ‘하루 50그릇 한정! 연남동 라멘 ver.beta 편’으로 ‘사루카메’를 소개했다.

이날 '생방송 투데이' 제작진이 소개하는 맛집은 다음과 같다. 

 
[고수뎐]

○ 도담골 부평본점

이곳은 이베리코 최고등급 베요따를 먹을 수 있는 곳이다.

가게에서 직접 볶은 와인소금과 특제소스, 생와사비와 함께 곁들여 먹으면 이베리코 베요따 맛을 더욱 깊게 느낄 수 있다.

가격은 이베리코 베요타 2~3인 기본모듬세트(A세트) 3만3000원, 이베리코 베요타 2~3인 황제모듬세트(B세트) 3만6000원 등이다.

영업시간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12시까지다.

-위치: 인천 부평구 경원대로 1377번길 5, 1층

 

[이 동네 환상의 코스]

○ 리틀 인디아 서울

‘리틀 인디아 서울’은 인도음식 전문점으로, 이태원 역에서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해 있다.

이곳은 인도를 고스란히 옮겨 놓은 듯한 이국적인 분위기가 물씬 난다.

메뉴로는 치킨 커리 세트, 가든 샐러드, 사모사 2인세트 등이 있다.

이 집의 인기메뉴는 인도식 커리와 난, 탄두리 치킨이다.

인도 음식을 처음 맛보는 사람에게도 부담스럽지 않아 많은 사람들이 즐겨 찾는다.

영업시간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10시까지며, 브레이크 타임은 오후 3시부터 오후 4시 30분까지다.

-위치: 서울 용산구 이태원1동 137-61

○ 베트남돼지

메뉴로는 베트남식 양념돼지갈비, 베트남쌀국수, 베트남돼지 수육탕 등이 있다.

베트남 양념돼지갈비는 베트남 스타일로 양념을 재워서 레몬그라쓰와 같이 마리네이트 했으며, 연탄으로 초벌을 해 연탄향과 풍겨난다.

또한 갈비와 함께 제철요리가 함께 제공돼 푸짐한 한끼를 즐길 수 있다.

영업시간은 오후 6시부터 오후 12시까지며, 화요일 휴무다.

-위치: 서울 용산구 이태원로20길 21

○ 시티사라

‘시티사라’는 인도네시아식 정통 나시고랭과 렌당을 판매한다.

인도네시아식 볶음밥인 ‘나시고랭’은 짭짤하고 매운맛이 감도는 오묘한 맛을 자랑한다.

-위치: 서울 용산구 우사단로10길 7


[대박신화 어느 날]

○ 사루카메

‘사루카메’는 하루 50그릇 한정으로 라멘을 판매한다.

이곳의 특징은 한 메뉴만을 판매하며, 차슈의 수에 따라 0, +1, +2, +3으로 나눈다.

또한 가게에 제면기가 있어 직접 뽑은 면과 주방장 손맛으로 끓여진 담백한 육수의 어우러짐은 손님들의 입맛을 사로잡는다.

영업시간은 오전 11시 30분부터 오후 10시까지며, 브레이크 타임은 오후 3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재료소진 시 영업이 종료된다.

-위치: 서울 마포구 연남로 15


한편 SBS '생방송 투데이'는 매주 월~금 오후 7시에 방송된다. 


박혜진 기자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혜진 2018-08-20 19:21:35
이베리코건, 숙성이건, 나발이건...
돼지고기는 절대 생으로 먹는거 아닙니다.
다들 무조껀 익혀들 드세요.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