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솔릭·시마론’ 및 23일 오늘 날씨] 제주도 등 전국 태풍 영향권, 폭우·강풍 주의보 “비 최고 500mm”… 24일 오후부터 차차 그쳐 “후지와라 효과 있나”
[태풍 ‘솔릭·시마론’ 및 23일 오늘 날씨] 제주도 등 전국 태풍 영향권, 폭우·강풍 주의보 “비 최고 500mm”… 24일 오후부터 차차 그쳐 “후지와라 효과 있나”
  • 박혜진 기자
  • 승인 2018.08.2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19호 태풍 솔릭 예상 이동경로/기상청)
(사진=제19호 태풍 솔릭 예상 이동경로/기상청)

[톱데일리] 목요일인 오늘(23일)은 제19호 태풍 ‘솔릭’ 영향으로 전국이 흐리고 비가 내리겠다.

22일 기상청에 따르면 제주도는 이날부터 23일까지 150~300mm가량 비가 오고, 일부 지역에는 누적 강수량 500mm 이상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관측됐다.

오는 24일까지 전남과 경남 서부에는 100~250mm, 서울·경기·강원·충남·전북·서해 5도 등에는 50~100mm 가량 비가 올 것으로 보인다. 경남 동부·경북·충북에도 30~80mm의 비가 내릴 전망이다.

전국이 흐리고 비가 오다가 남부지방은 24일 오후, 중부지방은 밤에 대부분 그칠 것으로 예상됐다.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7도 △대전 26도 △대구 26도 △전주 27도 △광주 26도 △부산 27도 △제주 25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32도 △대전 31도 △대구 31도 △전주 30도 △광주 30도 △부산 31도 △제주 29도 등이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현재 태풍 ‘솔릭’은 강한 세력을 유지한 채 제주 서귀포 남쪽 약 24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20km로 북서진하고 있다. 오늘 오후 3시쯤 목포 서쪽 약 70km 부근 해상까지 접근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의 위험반원에 들어 오늘 전국에 태풍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높다”며 “육상에서는 최대순간풍속 30~40m/s(108~144km/h), 해안과 산지에는 50m/s(180km/h)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돼 옥외 시설물이나 고층건물의 유리창, 공사현장의 구조물 붕괴 등 큰 피해가 우려되니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일본 오사카 남동쪽 먼 바다에 있는 제20호 태풍 ‘시마론’은 앞으로 일본을 관통해 동해에 진출할 것으로 보여 우리나라에 미칠 영향이 주목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인접한 두 개의 태풍이 서로한테 막대한 영향을 미치는 ‘후지와라 효과’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기상청은 ‘시마론’의 영향이 크지 않을 것으로 보면서도 두 태풍이 상호 작용으로 서로를 끌어당길 가능성은 열어둔 채 이동 경로를 관찰하고 있다.


박혜진 기자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