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졌지만 잘 싸웠다” 한국 여자축구, 일본에 1-2 석패… '이민아 골'에도 아시안게임 결승 문턱서 좌절
“졌지만 잘 싸웠다” 한국 여자축구, 일본에 1-2 석패… '이민아 골'에도 아시안게임 결승 문턱서 좌절
  • 박혜진 기자
  • 승인 2018.08.28 2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톱데일리]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한국 여자축구 대표팀이 4강전에서 일본을 넘지 못하며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윤덕여 감독의 한국 여자축구 대표팀은 28일 오후 6시(한국시각) 인도네시아 팔렘방 글로라 스리위자야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의 여자축구 준결승에서 1-2로 패했다.

이날 한국은 전반 5분 일본 스가사와 유이카에 선제골을 내줬으나 후반 23분 한국의 이민아가 동점골을 기록해 승부는 1-1 원점으로 돌아갔다. 

하지만 후반 41분 상대의 헤딩슛을 막으려던 임선주의 머리에 맞고 공이 한국의 골문 안으로 향하는 바람에 아쉬운 자책골이 들어갔다.

한국은 남은 시간 동안 골을 터트리지 못하고 결국 1-2로 패했다.

한편 우리나라는 2002년 부산 대회부터 5회 연속 아시안게임 4강 진출에 그쳤다. 우리나라는 2010년 광저우와 2014년 인천 대회에서 동메달을 따낸 것이 역대 여자축구 아시안게임 최고 성적이다. 


박혜진 기자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