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영식·이상수·김동훈·장우진·임종훈’ 남자탁구, 단체전 7회 연속 은메달… 중국 벽 너무 높았나
‘정영식·이상수·김동훈·장우진·임종훈’ 남자탁구, 단체전 7회 연속 은메달… 중국 벽 너무 높았나
  • 박혜진 기자
  • 승인 2018.08.28 2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사진=KBS)

[톱데일리] 한국 남자 탁구대표팀이 중국의 높은 벽을 또다시 넘지 못했다. 

김택수 감독이 이끄는 남자 탁구대표팀은 28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터내셔널 엑스포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탁구 남자 단체전 중국과 결승에서 0-3으로 패해 은메달을 획득했다. 

이로써 한국은 아시안게임 7회 연속 은메달에 만족하며 28년만의 금메달 도전에 실패하고 말았다. 중국은 7연패에 성공하며 세계 최강의 전력을 또 한 번 증명했다.

이날 경기에는 남자대표팀은 이상수와 김동현(이상 국군체육부대), 정영식, 장우진(이상 미래에셋대우), 임종훈(KGC인삼공사)이 나섰다.  

첫 번째 주자로 나선 이상수는 린가오위안을 상대했다. 그러나 세계랭킹 4위의 벽을 넘지 못하고 이상수는 3-11, 3-11, 2-11로 패했다. 

분위기 반전에 나선 정영식은 판젠동과 1세트를 접전 끝에 12-11로 가져오며 변수를 만들어내는 듯 했다. 그러나 2세트와 3세트를 8-11로 내줬고, 4세트도 7-11로 패했다.

세 번째 경기는 장우진이 출전해 왕추친과 대결했다. 장우진은 1세트를 듀스 끝에 11-13으로 빼앗긴 뒤 2세트를 11-7로 따냈다. 그러나 3세트를 9-11로 아깝게 패한 뒤 4세트도 6-11로 내줬다.

결국 한국 남자 대표팀은 은메달에 만족해야 했다.

한편 한국 남자탁구는 1994년 히로시마 아시안게임부터 7차례 연속 단체전 결승에서 중국과 만나 모두 패했다. 


박혜진 기자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