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얼굴의 선생님, 사랑인가 성폭행인가… ‘궁금한 이야기Y’ 여고생 제자 성폭생 사건 진실은?
두 얼굴의 선생님, 사랑인가 성폭행인가… ‘궁금한 이야기Y’ 여고생 제자 성폭생 사건 진실은?
  • 박혜진 기자
  • 승인 2018.09.14 2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궁금한 이야기Y')

[톱데일리] '궁금한 이야기Y'가 ‘여고생 제자 성폭행’ 사건의 진실을 파헤친다.

14일 SBS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두 얼굴의 선생님, 사랑인가? 성폭행인가?' 편이 방송된다.

지난 8월 27일 지방 대도시의 한 여고가 발칵 뒤집혀졌다. 1학년에 재학 중인 한 여학생의 어머니가 학교를 찾아오며 감춰져있던 비밀 하나가 세상에 드러났다.

주말 아침, 어머니는 외할머니 집에 간다던 딸 새별(가명)이가 감쪽같이 사라져버리자 걱정스러운 마음에 경찰서에 실종신고를 했다. 그런데 새별이가 발견된 곳은 집에서 300km나 떨어진 서울이었다. 

가까스로 연락이 닿은 새별이는 아이돌그룹의 콘서트를 보러 서울에 간 것이라고 했다. 그런데 새별이와 동행했던 사람이 다름 아닌, 학교 선생님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새별이는 대체 왜, 선생님과 단 둘이 서울로 향했던 것일까? 

선생님은 서울에 볼 일이 있어 가던 중, 새별이를 데려다줬을 뿐이라고 했다. 하지만 여전히 불길한 생각을 지울 수 없었다는 어머니는 추궁 끝에 새별이로부터 충격적인 이야기를 들었다. 서울에 올라 가 어디에서 잤는지를 묻자 선생님과 호텔에서 잤다고 고백한 것이다.

딸에게 몹쓸 짓을 했다는 선생님은 바로 새별이의 옆 반 담임이었다. 열여섯 살 제자와 스무 살이 더 많은 학교 선생님 사이에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다정하고 인기가 많은 선생님이었다는 김 교사, 새별이 또한 그를 따르던 여학생 중 한명이라고 했다. 그는 수사가 시작되자 새별이와 서로 사랑하는 사이이며 합의 하에 성관계를 맺어왔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새별이의 진술은 달랐다. 김 교사의 강제적인 성폭행을 막을 수가 없었다는 것이었다.

뿐만 아니라, 김 교사는 새별이에게 혼인계약서를 건네고 ‘아내’라고 부르기까지 했다고 한다. 그 후로도 두 달 동안 총 10여 차례나 원치 않은 성관계를 가질 수밖에 없었다던 새별이는, 왜 누구에게도 그 상황을 이야기하지 못한 것일까?

제작진은 취재 도중, 해당 학교를 찾아가 김 교사와 함께 일했던 동료 교사를 만날 수 있었다. 그들이 기억하는 김 교사는 어떤 사람이었을까? 다정한 얼굴 이면에 어떤 모습을 감추고 있던 것일까? 

관할 교육청은 해당 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추가 피해는 없는지 전수조사를 실시하는 중이라고 밝혔는데, 제작진의 취재결과 학생들이 들려준 김 교사에 대한 이야기는 놀라웠다. 

대체 그의 정체는 무엇인걸까? 

한편 SBS ‘궁금한 이야기Y’는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탐사보도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