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바드 증후군이란… ‘동상이몽2’ 류승수, 아내 윤혜원 대신 입덧 “흔치 않아”
쿠바드 증후군이란… ‘동상이몽2’ 류승수, 아내 윤혜원 대신 입덧 “흔치 않아”
  • 박혜진 기자
  • 승인 2018.09.25 0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

[톱데일리] 배우 류승수가 쿠바드 증후군을 진단받았다.

24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류승수 윤혜원 씨 부부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류승수는 임신 14주가 된 아내와 함께 정기 검진을 위해 산부인과로 향했다. 

윤혜원은 "첫째 나율 임신했을 때도 오빠가 정기 검진 같이 가줬다. 아이 낳고 조리원 갔을 때도 먹고 자고 케어해주고 엄청 신경써줬다. 병원에서도 한 달 내내 같이 있는 분은 처음 봤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날 류승수는 아내의 초음파 검사가 끝난 뒤 의사에게 "밤에 구역질나고 만사가 무기력 해졌고, 둘째 이후 생긴 이후 컨디션이 안 좋다"고 토로했다.

이에 의사는 “쿠바드 증후군이라고 한다. 아내를 따라서 남편이 입덧을 하는 증상이다. 의학적으로 인정하고 있지는 않다. 감정이 풍부하신 분에게 보통 나타난다”며 “흔치 않지만 드물게 존재한다. 종종 있지만 남편이 입덧으로 하소연하는 경우는 흔치 않다”고 설명했다.


박혜진 기자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