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와 어릴 적부터 절친한 사이?… ‘궁금한 이야기 Y’ 숨겨진 비선실세, 그녀가 보여준 1조원 수표 정체는
박근혜와 어릴 적부터 절친한 사이?… ‘궁금한 이야기 Y’ 숨겨진 비선실세, 그녀가 보여준 1조원 수표 정체는
  • 박혜진 기자
  • 승인 2018.09.28 2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궁금한 이야기 Y')

[톱데일리] 28일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숨겨진 비선실세, 그녀가 보여준 1조원 수표의 정체는?' 편이 방송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자신을 비선실세라고 주장하며 수억 원의 돈을 갈취한 의문의 여성을 추적하고, 그녀가 가지고 있다는 1조 원짜리 수표의 진실이 무엇인지 파헤쳐본다.

신분을 절대 밝히지 않겠다는 제작진의 서약을 받고나서야 입을 열기 시작한 모 대학의 교수. 그가 우리에게 들려준 이야기는 믿기 어려운 것이었다. 

자신이 박근혜 전 대통령과 어릴 적부터 절친한 사이였다고 주장한 한 여자. '윤 회장'이라 불리던 그녀를 만난 이후, 최 교수에게 도무지 믿을 수 없는 일들이 연달아 일어났다고 한다. 뉴스에 나오는 이야기를 세상에 드러나기도 전에 말해주는가 하면, 최 교수에게 청와대에서 근무해볼 생각이 없느냐고 제안하기도 했다는 것이다.

대통령과 함께 있다며 청와대 내에 좋은 자리를 마련해뒀다던 그녀는 최 교수는 그런 그녀를 믿고 그동안 수 억 원의 돈을 건네주기도 했다. 엄청난 금액으로 보상 할 테니 조금만 기다려달라고 했던 윤 회장은 자신이 1조 원짜리 수표를 갖고 있다며 사진까지 보내줬다고 했다. 

1조 원 수표사진을 받은 뒤, 윤 회장의 말만 믿고 기다리던 최 교수는 기다림이 길어지자 혹시나 하는 마음에 경찰을 찾았다고 했다. 

그런데, 놀랍게도 윤 회장의 흔적은 찾을 수 없었다. 그녀의 주민등록증 발급 기록이 없어 사진도, 지문도 확인할 방법이 없던 것이다. 게다가 그녀가 보여 준 1조 원짜리 수표는 기존에 사기범들이 사용하던 위조수표들의 허술한 부분을 보완해 더 완벽하게 만든 위조수표였다. 

수표를 위변조하는 능력까지 갖춘 윤 회장. 대체 그녀의 정체는 무엇일까? 그리고 피해자는 왜 그녀의 말을 믿을 수밖에 없었던 것일까?

한편 SBS ‘궁금한 이야기 Y’는 매주 금요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탐사보도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