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조업계 악행 및 대기업-공정거래위원회 부당 거래… ‘추적 60분’ 2018 대한민국 갑질 잔혹사 고발
제조업계 악행 및 대기업-공정거래위원회 부당 거래… ‘추적 60분’ 2018 대한민국 갑질 잔혹사 고발
  • 박혜진 기자
  • 승인 2018.09.28 23:41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1TV '추적60분')

[톱데일리] 28일 방송되는 KBS 1TV '추적60분'에서는 '2018, 대한민국 갑질 잔혹사' 2부 ‘어느 중소기업 사장의 죽음’ 편으로, 하도급 제조업체에서 벌어지는 ‘갑질’과 그로 인해 쓰러지는 중소기업의 실태를 담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한 중소기업 사장의 죽음을 통해 밝혀진 제조업계의 오래된 악행들과 대기업과 공정거래위원회의 부당한 거래를 고발한다.

지난 5월, 한 중소기업 사장이 자신의 공장에서 목숨을 끊었다. 과거 우수기업상을 받을 정도로 15년간 성실하게 자동차 부품 공장을 운영했던 故 남창식 사장이었다.

세상을 떠난 후, 그가 남긴 10권의 수첩 속에는 매년 강제로 납품 단가를 인하하는 것은 기본, 골프 티켓을 끊어 달라거나 술집 외상값을 대신 갚으라는 요구 등 원청 업체의 갑질이 적나라하게 적혀있었다. 영정 앞에서 유가족들은 ‘우린 협력사가 아닌 그저 노예였다’며 울부짖었다. 

한 중소기업 사장의 죽음을 통해 드러난 진실! 대체 이들에게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 걸까?  

제조업계에서는 ‘관례’라는 이름으로 부당한 ‘갑질’이 이어져 오고 있다. 업계 관계자들이 가장 큰 ‘갑질’로 꼽은 것은 단가인하다.

하청업체들은 계약 전 무조건 단가 인하 협약서에 싸인 해야만 제품 수주를 받을 수 있다. 하지만 해마다 오르는 인건비와 전기세는 전혀 반영되지 않는 현실이다.

결국 벼랑 끝에 몰린 하청업체들이 선택할 수 있는 마지막 카드는 ’공장 가동 중단‘이다. 하지만 사법부는 이를 원청업체에 대한 ’공갈•협박‘으로 판단해 이들에게 실형을 선고해버린다.

‘추적 60분’은 제조업계의 하청 피라미드 속에서 어떠한 곳에서도 보호받지 못하는 중소기업들에 대해 착취의 생태계로 불리는 제조업계의 구조적 문제점을 파헤쳐본다. 

대기업 갑질로 피해본 중소기업 대표들이 공정거래위원회에 신고하지 않은 이유는 ‘공정위의 불공정함’ 때문이다. 

'추적60분'이 2014년부터 하도급법 위반 신고처리를 조사한 결과, 신고 건수의 87%가 ‘심의 종료’됐거나 심사조차 이뤄지지 않았다. 이유가 무엇일까. 

취재진은 어렵게 공정위 전 사무관을 만나 내부 사정을 들을 수 있었다. 대기업과 관련된 사건은 외압으로 덮이기 일쑤였고, 사건을 축소해 대기업에게 면죄부를 줬다는 충격적인 증언이 이어졌다.

실제로 '추적60분'이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10년간 퇴직자 47명 중 41명이 대기업 혹은 대형 로펌으로 재취업한 것으로 밝혀졌다. 공정위는 갑들의 편이라던 을들의 말이 모두 사실로 드러난 것이다.

과연 공정거래위원회는 ‘부정거래위원회’라는 오명을 벗을 수 있을까.  

한편 KBS 1TV ‘추적 60분’은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서린 2018-09-29 14:29:08
오히려 공정하고 보호받아야 할 약자를 불공정으로 낙인시키는 공정거래위원회는 심판받아야된다. 비리의 온상이 공정거래위원회가 됐다. 해체하고 순기능의 다른 기관을 만들자

혜원 2018-09-29 00:10:08
친구 아들이 행시 패쓰 후에 공정거래위원회에
들어간뒤 몇년뒤에 매일 고가의 회식으로
살이 엄청 쪄서 위험할 정도가 되었다고 할때 공무원이 무슨돈으로 그렇게 잘 먹어요? 그랬더니 기업들에서 접대가 엄청나더라고 해서 이거 문제가 있구나 했는데 이방송을 보니 그 이유를 알겠네요 2차 협력사들을 피말려가면서 갈취한 돈으로 나라의 미래도 썩히고 공무원들도 입을 막아버린 악랄한 사람들~
결국 그렇게 번돈이 좋은곳에는 못쓰고 세상을 파괴시키는데 쓰였군요~ 아 우리나라는 언제쯤 정상적인 나라가 될까요? 중소기업 사장님과 직원들 그들이야말로 우리나라를 떠받치는 진정한 애국자입니다~ 슬프고 넘 화가 나네요 공정거래워원회도
왜 있는지~ 본분을 잊은듯~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탐사보도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