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훈, 스스로 ‘냉동인간’이라더니 뇌까지 얼었나… 젝스키스 깎아내리는 연이은 논란
강성훈, 스스로 ‘냉동인간’이라더니 뇌까지 얼었나… 젝스키스 깎아내리는 연이은 논란
  • 박혜진 기자
  • 승인 2018.09.29 0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funE)

[톱데일리] 구설수 아이콘 젝스키스 멤버 강성훈이 또다시 논란에 휩싸였다.

28일 SBS funE는 강성훈과 여성 스태프 박 모 씨가 전 매니저 김 모 씨의 집을 찾아갔다가 실랑이가 벌어진 사건의 일부 영상을 공개했다.

앞서 강성훈은 개인 팬클럽 후니월드의 실질적 운영자로 알려진 박 씨와 함께 김 씨의 집을 방문, 폭행 시비에 휘말린 바 있다. 공개된 영상에는 김 씨의 집을 찾아간 강성훈이 경찰의 퇴거 조치를 받은 후 상황이 담겼다.

김 씨와 그의 측근이 타고 있는 택시에 다가간 강성훈은 "좋게 이야기하고 가려고 하는 거"라고 말해다. 이에 김 씨는 "무섭다"며 대화를 거부했다. 이 과정에서 김 씨의 측근은 동영상 촬영을 이어갔고 박 씨는 무단 촬영을 문제 삼으며 이를 막으려 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 씨의 친형은 "강성훈과 박 씨가 동생을 감금했고, 강요했으며 핸드폰을 빼앗으려는 과정에서 물리력을 사용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박 씨는 해명에 나섰다. 그는 "강성훈 씨 매니저로 1년 넘게 일하던 사람이 대만 콘서트 취소 건이 불거지자 회사를 그만두고 연락이 두절됐다. 왜 연락을 끊었는지 너무 궁금해서 찾아간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대만 콘서트 제작사와 쌍방 고소 건이 있는데, 경찰이 김 씨와 연락이 닿지 않는다고 하더라. 그전까지 김 씨를 의심하지 않았지만 이번 일로 의심이 더 커졌다"고 밝혔다.

이번 사건으로 김 씨는 불안 증세를 호소하며 병원 치료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김 씨는 변호인을 선임해 강성훈과 박 씨를 각각 강요와 감금, 가택 침입 등 혐의로 고소장을 접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강성훈은 최근 팬미팅 일방적 취소하고 팬 기부금 횡령 의혹 등으로 젝스키스 콘서트 무대에 불참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팬들의 보이콧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가택 침입, 폭행 시비 영상까지 공개되면서 강성훈을 그룹에서 퇴출시키자는 팬들의 목소리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탐사보도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