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교사의 진짜 모습은 무엇인가… ‘그것이 알고 싶다’ 제주 초등교사 사망사건 재조명
선교사의 진짜 모습은 무엇인가… ‘그것이 알고 싶다’ 제주 초등교사 사망사건 재조명
  • 박혜진 기자
  • 승인 2018.09.29 2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그것이 알고 싶다’)

[톱데일리] ‘그것이 알고 싶다’는 제주 초등교사 사망사건의 진실을 재조명한다.

29일 방송되는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알려지지 않은 진실을 추적하고 피해자들의 새로운 증언을 통해 피의자 손씨가 이들에게 놓은 덫과 굴레의 실체를 집중 조명한다. 

지난 6월 2일 토요일 오전, 제주 서귀포의 한 아파트에서 20대 여성이 의식을 잃은 채 쓰러져 있다는 119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여성은 곧바로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신고 1시간 후 사망하고 말았다. 

사망자의 신원을 확인 결과, 그녀는 초등 교사였던 김지현씨였다. 사망원인은 췌장 파열로 인한 과다 출혈로 신체 곳곳에서 폭행 흔적들이 다량 발견됐다.

이에 경찰은 사건 발생 나흘 뒤 지현 씨 살해 혐의로 최초 신고자인 40대 남성 손씨(가명)를 긴급체포했다. 사망자와는 종교적 조언을 주고받는 사이였고 우발적으로 폭행해 사망에 이르렀다는 게 경찰 조사 당시 손씨의 진술이다.

과연 손씨의 진술은 사실일까? 그녀는 왜 폭행을 당해야 했고, 두 사람은 어떤 관계였을까? 

제작진은 이런 의문을 품고 두 사람 주변을 탐문하고 법의학적 분석을 의뢰하는 등 사건의 내막을 새롭게 파고들었다. 

먼저 법의학자들은 지현씨가 사망 직전에만 폭행을 당한 것은 아니며, 지속적인 폭행이 있었던 걸로 보인다고 했다. 이 점은 평소 지현씨가 외출할 때 마스크와 선글라스, 긴 옷 등을 착용했다고 주변 목격담과도 일치한다. 

뿐만 아니라 통상 폭행사건에서 발견되는 피해자의 방어 흔적이 신체에 남아 있지 않은 점도 수상했다. 이웃들 역시 폭행이 이뤄지는 동안 아무 소리도 듣지 못했다고 했다. 지현씨는 왜 비명조차 지르지 않은 걸까? 

유가족의 동의를 얻어 확인한 지현씨의 휴대전화에서도 의미심장한 메시지와 음성녹음들이 있었다. 혹시 두 사람이 단순히 종교적 멘토와 멘티 관계는 아니었음을 뜻하는 걸까?

또한 제작진은 지현씨의 장례식장에 나타나 유가족에게 자신도 같은 피해를 입었다고 말했다는 여성을 어렵게 만날 수 있었다. 설득 끝에 들은 이야기로 그간 지현씨가 입었을 피해를 가늠할 수 있었다. 그뿐 아니라 취재 과정에서 만난 또 다른 피해자 역시 손씨로부터 지속적인 피해를 입었다고 말했다. 

이들이 공통적으로 증언하는 피해는 어떤 것일까? 왜 끔찍한 피해를 입었음에도 손씨로부터 벗어나지 못한 걸까? 해외 유명 음악대학을 나온 건실한 선교사라며 말하고 다닌 손씨의 진짜 모습은 무엇인가? 

한편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매주 토요일 밤 11시 5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탐사보도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