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중공업, 세계 최대 규모 스태콤 설치 완료
효성중공업, 세계 최대 규모 스태콤 설치 완료
  • 연진우 기자
  • 승인 2018.10.26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5일 한국전력공사 신영주 변전소에서 김상준 한전 신송전사업처장(왼쪽 여섯번째)과 송원표 효성중공업 전무(왼쪽 다섯번째)등 한전과 효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스태콤 준공기념식이 열렸다. 사진=효성 제공
지난 25일 한국전력공사 신영주 변전소에서 김상준 한전 신송전사업처장(왼쪽 여섯번째)과 송원표 효성중공업 전무(왼쪽 다섯번째)등 한전과 효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스태콤 준공기념식이 열렸다. 사진=효성 제공

[톱데일리 연진우 기자] 효성이 세계 최대 규모의 스태콤을 설치했다고 26일 밝혔다.

효성중공업은 지난 25일 한국전력공사 신영주 변전소와 신충주 변전소에 각 400Mvar(메가바)급 스태콤(정지형 무효전력 보상장치)을 설치하고 준공식을 가졌다.

스태콤은 전력을 송전하는 과정에서 전압을 일정하게 유지시켜 송전 효율을 높이고 전력을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도록 하는 장치다. 무효전력을 효과적으로 제어해 송전효율을 높여 주고 동일한 선로를 사용해도 더 많은 전력을 보낼 수 있게 한다.

400Mvar급 스태콤은 단일 설비 기준 세계 최대 규모로 효성이 자체 개발한 MMC(컨버터를 통해 변환된 전력이 정상적인 교류 전력의 파형에 가깝도록 출력해주는 장치)기술을 적용해 대용량·저손실 스태콤을 구현했다. 이번에 설치된 신영주, 신충주 스태콤은 동해안에서 생산된 전력을 수도권 및 그 외 지역으로 보내는 전력망의 안정성을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한전 관계자는 "송전 효율이 높아져 수도권에 보다 안정적인 전력 공급이 가능해지고 연간 3천억원의 전력구입비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송원표 효성중공업 전무는 "한전과 함께 진행하고 있는 ※HVDC 실증과제까지 성공적으로 완료하면 글로벌 시장의 차세대 전력기술을 선도하는 주역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김상준 한전 신송전사업처장은 "새로운 송전선로 확보가 어려운 시점에 기존 선로의 전력 전송 능력을 극대화할 수 있는 스태콤에 대한 수요가 향후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탐사보도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