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엔씨소프트 '리니지2' 광고 표절 논란, dxyz 두 여자 시리즈 베꼈다?
[단독] 엔씨소프트 '리니지2' 광고 표절 논란, dxyz 두 여자 시리즈 베꼈다?
  • 신진섭 기자
  • 승인 2018.11.21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엔씨소프트 "패러디물로 기획된 광고"
지난 14일 온라인에 업로드된 엔씨소프트의 '리니지2' 광고가 온라인쇼핑몰 dxyz의 광고를 표절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톱데일리 신진섭 기자] 엔씨소프트의 게임 '리니지2' 광고가 표절 논란에 휘말렸다.

문제가 된 광고는 지난 14일 유튜브 등에 올라온 '리니지2 클래식 신규 서버 오픈'이다. 상점을 방문한 여성이 여주인에게 '리니지2 이용권'을 구매한다는 내용이다.

다수의 누리꾼들은 이 영상이 dxyz ‘두 여자 시리즈’의 ‘두 여자와 햄버거’의 표절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여고객과 여점원이 서로 이야기하는 스토리 전개 방법, 대사 전개 방식, 카메라 앵글 등이 비슷하다는 주장이 줄을 이었다.

한 누리꾼은 "자료 찾아보고 '아 이런 방식도 있구나'하고 영감을 얻는거랑, 대사의 형식, 대사치는 방식과 템포, 화면 구도까지 그대로 갖고 오는 거랑은 다르다"며 "우연히 겹쳐서 표절로 보이진 않을까 동종업계 작업들 레퍼체크 해봐도 모자랄 판에 진짜 뻔뻔하다. 게다가 배껴왔는데 퀄은 더 구리다"며 광고에 대해 혹평했다. 이 댓글은 누리꾼들로부터 가장 많은 호응을 얻었다. 21일 정오 기준, 해당 영상은 '좋아요' 가 '싫어요' 수를 두 배 이상 상회하는 부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표절 논란에 대해 엔씨소프트 측은 '패러디'였다는 반응이다. 엔씨는 지난 20일 톱데일리와의 통화에서 "리니지2 신서버 광고는 (두여자 콘텐츠의) 패러디물로 기획된 광고"라며 "타 광고와의 유사성 유무에 대해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탐사보도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