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로밍ON, 호주와 뉴질랜드, 영국, 프랑스, 독일로 확대
KT 로밍ON, 호주와 뉴질랜드, 영국, 프랑스, 독일로 확대
  • 신진섭 기자
  • 승인 2018.12.04 2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가 겨울방학을 앞두고, 호주∙뉴질랜드, 유럽 3개국을 대상으로 로밍ON 서비스를 확대한다.

[톱데일리 신진섭 기자] KT가 해외에서도 음성통화 요금을 국내와 똑같이 초당 1.98원을 적용하는 ‘로밍ON’ 서비스를 호주, 뉴질랜드, 영국, 프랑스, 독일까지 확대 적용한다고 4일 밝혔다. ‘로밍ON’이 적용되는 국가는 기존 16개국에서 21개국으로 늘어났다.

지난 5월 출시된 로밍ON은 해외 로밍 통화요금을 1분당 과금에서 1초당 과금으로 개편해 이용자의 부담을 줄인 것이 특징이다. 해외 여행 주요 3국으로 꼽히는 일본, 중국, 미국을 시작으로, 베트남과 괌 등 동남아시아, 오세아니아 및 유럽 주요 국가까지 적용범위가 확대됐다.

기존 해외 로밍 음성통화 요금은 국가에 따라 1분 통화 시, 2000원~4000원을 부담했지만, 로밍ON 적용 후에는 1분에 119원, 10분에 1천 188원만 부과된다. 서비스는 별도로 신청하지 않아도 자동으로 KT 전 가입자에게 자동 적용 된다.

KT는 “로밍 ON 서비스는 특히 젊은 고객들 사이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다”며 “해외 여행의 트렌드가 기존 패키지 여행에서 자유여행으로 변화하면서, 여행지에서 현지여행사와 연락하는 등 음성통화의 활용도가 커졌기 때문”이라고 밝혔따. KT에 따르면 서비스 출시 전, 해외에서 음성통화 사용빈도가 낮았던 20대 고객의 음성통화량이 최대 4배 이상 증가했다.

박현진 KT 5G사업본부 상무는 “이번 오세아니아 주요 국가를 비롯하여 영국, 프랑스, 독일로 로밍ON을 확대해, 아시아를 비롯한 다른 국가에서도 고객이 부담 없이 해외 음성 통화를 사용 할 수 있게 됐다”며 “서비스 적용 국가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KT의 모든 고객이 전세계 어디서나 요금 걱정 없이 통화를 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KT는 ‘데이터로밍 기가팩 중일(中日)’ 핫딜 이벤트를 이달 말까지 진행 한다. ‘데이터로밍 기가팩 중일’은 한국 여행객이 가장 많이 찾는 중국과 일본에서 5일 동안 2.5GB의 데이터를 2만5000원에 이용할 수 있는 요금제다. 이번 핫딜 이벤트를 통해 1만원 할인된 1만 5000원에 이용 가능하며, 매주 목요일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KT 홈페이지에서 참여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탐사보도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