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니발 운전자 찜통 사망, 백석역 근처서 씽크홀에 빠지자 고온의 물 뿜어져 나와
카니발 운전자 찜통 사망, 백석역 근처서 씽크홀에 빠지자 고온의 물 뿜어져 나와
  • 연진우 기자
  • 승인 2018.12.05 0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니발 차량이 씽크홀에 쳐박히며 크게 파손되었다. 차량타승자중 1명이 고온의 물에 화상을 입어 사망하였다. 사진=시민제보
카니발 차량이 씽크홀에 쳐박히며 크게 파손되었다. 탑승자중 1명이 고온의 물에 화상을 입어 사망하였다. 사진=시민제보

[톱데일리 연진우기자] 지난 4일 저녁 8시경 경기도 고양시 백석동 1538번지 도로를 지나가던 카니발 승합차가 갑자기 땅속으로 쳐박혔다.

도로가 꺼지는 현상인 씽크홀에 차량이 빨려 들어간 것이다.

인근 주민 권 모씨는 "갑자기 도로가 꺼지면서 카니발이 쑥 들어갔는데 스팀같은 게 확 올라왔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 차량에 탑승했던 손모(69)씨는 고온의 물과 증기에 화상을 입어 결국 숨졌다.

차량 내부로 80도가 넘는 펄펄 끓는 물이 들어와 전신을 데이면서 쇼크로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

순식간에 벌어진 일이라 구조를 기다릴 틈도 없이 찜통 속에서 숨진 사건이라 주위사람들을 더욱 안타깝게 했다.

지역난방공사 관계자는 "현재 문제가 생긴 배관 양쪽 밸브를 잠그고 잔존물을 제거하는 상태"라며 사고 원인은 아직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해당지역은 지역난방공사에서 난방용 온수를 지하 파이프관을 통해 백석, 마두, 행신 등 인근 지역 2000여 가구에 공급하고 있다.

이 온수파이프에 누수가 생겨 지반이 침식됐고, 결국 씽크홀이 발생 해 이 도로 위를 다니던 차량이 빠지면서 열수가 솟구쳐 나온 것으로 추정된다.

또, 근처를 지나던 시민들이 뿜어져 나온 물에 화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다. 소방 당국은 현재까지 사망자 1명, 중화상 환자 2명을 비롯 2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것으로 파악했다.

해당지역 난방까지는 수 일이 걸릴것으로 예상되며 내일부터 시작될 한파에 인근도로가 빙판으로 변할 우려가 커 안전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또한 난방중단으로 혹한에 의한 2차피해 및 동파 등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탐사보도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