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사전, 소수어 5종 추가… “기술 더해 생태계 활성화할 것”
네이버 사전, 소수어 5종 추가… “기술 더해 생태계 활성화할 것”
  • 신진섭 기자
  • 승인 2018.12.05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 오픈사전 PRO 이미지.

[톱데일리 신진섭 기자] 네이버가 5일 그리스어, 고대 그리스어, 고대 히브리어, 테툼어, 미얀마어 등 5종의 어학사전을 신규로 오픈했다고 밝혔다.

앞서 네이버는 지난 2016년 ▲기존 어학사전 개정 ▲소수어 사전 신규 구축 ▲기술 기반 온라인 사전 편찬 시스템 구축 등을 주요 골자로 5년간 100억 원을 신규로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소수어사전 5종을 포함해 네이버가 현재까지 신규 구축 또는 개정을 진행 중인 어학사전 서비스는 총 29종에 이른다. 

네이버는 국내에서는 사용자가 많지는 않지만 의미가 있는 소수어들이 사전으로 편찬될 수 있도록 다양한 파트너들과 협력을 꾸준하게 이어오고 있다. 해당 투자를 통해 현재까지 총 15개 소수어에 대해 표제어 총 30만개 규모의 신규 사전 편찬·구축 및 계약이 진행 중이다.

이 중 지난 4월 오픈한 핀란드어사전에 이어 4일에는 오픈한 그리스어, 고대 그리스어, 고대 히브리어, 테툼어, 미얀마어사전을 각각 오픈했다. 네이버는 현재 덴마크어, 노르웨이어, 히브리어 등 다양한 소수어 사전 구축 작업을 진행 중이며, 파트너들과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소수어 사전에 대한 지속적인 개정 역시 이어나갈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영어, 중국어처럼 이미 사용자들이 많지만, 비용의 문제로 그간 10-30년간 개정이 이뤄지지 않았던 기존 언어 사전들의 개정 역시 탄력을 받고 있다. 네이버는 현재 기존 11개 외국어사전 13종에 대해 개정을 진행 중이다.

영어, 중국어, 일본어의 경우, 최신 개정판으로 업데이트를 완료하고 신조어도 추가했다. 독일어, 스페인어, 이탈리어어, 포르투갈어 4종은 표제어 4만개 분량의 개정 작업이 진행 중이다. 국어사전 역시 기존 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과 고려대학교 ‘고려대한국어대사전’에 이어, 10월부터는 국립국어원의 개방형 사전인 ‘우리말샘’을 추가했다.

네이버는 이와 함께 그간 축적한 노하우와 기술력을 바탕으로 사전 생태계가 보다 활성화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지난 4일 오픈한 ‘오픈사전PRO(https://open-pro.dict.naver.com)’는 어학사전을 제작/편찬할 수 있는 콘텐츠 제작 플랫폼이다. 개정 주기가 길어 빠르게 변화하는 언어 환경을 적절히 반영하기 어려운 종이사전과 달리, 저자가 저자 스스로가 신조어를 추가하거나 수정할 수 있고, 즉시 업데이트도 가능하다.

네이버는 ‘오픈사전PRO’를 시작으로 중소 규모 사전이 지속적으로 생산되는 환경을 마련하고, 이를 통해 언어 생태계가 보다 풍성해질 수 있도록 기술적 지원과 노력을 함께 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탐사보도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