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2018 네이버 프라이버시 백서’ 발간 
네이버, ‘2018 네이버 프라이버시 백서’ 발간 
  • 신진섭 기자
  • 승인 2018.12.05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신진섭 기자] 지난 4일 개인정보 관련 최신 이슈에 대한 연구내용을 담은 ‘2018 네이버 프라이버시 백서(NAVER Privacy Whitepaper)’가 네이버 프라이버시 센터를 통해 공개됐다.

네이버는 기술 발전을 저해하지 않으면서도 데이터 처리 과정에서 정보 주체를 실질적으로 보호할 수 있는 발전적 논의를 위해 2015년부터 개인정보 및 프라이버시를 주제로 다양한 연구 결과를 담은 ‘네이버 프라이버시 백서’를 발간해 오고 있다.

올해 백서는 ▲인공지능(AI)과 차별(서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고학수 교수 외 2인) ▲정보 프라이버시 역설(부산대학교 경영학과 김종기 교수 외 2인)에 대한 연구 결과를 담았다. 

이 백서에는 인공지능 기술은 고차원의 정보처리 능력을 활용하여 지금까지 상상할 수 없었던 새로운 효율과 편의를 가져오고 있지만  인공지능 알고리즘이 사회에 내재한 차별을 고착화 할 수 있다는 우려도 있기에, ‘인공지능과 차별’에서는 인공지능(AI) 기술 개발 회사들에게 사람을 위한 기술 개발의 필요성, 즉 윤리적인 알고리즘 개발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고민이 필요하다는 제언이 담겼다. ‘정보 프라이버시 역설’에서는 프라이버시와 관련된 정보주체의 태도와 행동의 불일치 현상에 대해 다루고 있다. ‘프라이버시 패러독스(privacy paradox)’에 대해 행동경제학적 관점에서 새롭게 접근함으로써 보다 현실적인 프라이버시 정책방안이 필요하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이진규 네이버 CPO/DPO/CISO는 “해외에서는 인공지능, 빅데이터 분석 과정에서의 윤리적 문제와 개인정보 보호에 대한 논의가 활발한데, 국내에서는 그렇지 않은 것 같다”며, “네이버는 이번 백서발간에서도 다루었지만, 디지털 윤리(Digital Ethics) 관점에서의 프라이버시 보호 프레임워크에 대해 선제적으로 고민 중이다”라고 전했다.

네이버는 오는 12일에 강남에서 올해 백서에 담긴 내용을 바탕으로 기술발전과 개인정보의 가치를 함께 논의하는 세미나를 개최한다. 연구자 발표 후, 종합토론과 질의응답이 진행될 예정이며, 개인정보 및 프라이버시에 대해 관심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무료로 참석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탐사보도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