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선릉역서 '서든어택' 정모하다 칼부림
[단독] 선릉역서 '서든어택' 정모하다 칼부림
  • 신진섭 기자
  • 승인 2018.12.13 10:48
  • 댓글 1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오전, 서울 삼성동 선릉역 5번 출구 인근에서 크래프톤(구 블루홀)의 게임 '배틀그라운드' 정모를 하던 23살 여성 A씨가 모임에 참석한 동갑 여성 B씨를 칼로 수차례 찌르는 사건이 발생했다. 사진=신진섭 기자
13일 오전, 서울 삼성동 선릉역 5번 출구 인근에서 넥슨의 총싸움게임 '서든어택'  정모를 하던 23살 여성 A씨가 모임에 참석한 21세 여성 B씨를 칼로 수차례 찌르는 사건이 발생했다. 사진=신진섭 기자

[톱데일리 신진섭 기자] 13일 오전 서울 삼성동 선릉역에서 A씨(23세‧여성)가 B씨(21세‧여성)를 칼로 찌르는 사건이 발생했다.

목격자에 따르면 이날 새벽 2시경, 선릉역 5번 출구 인근에서 A씨가 다툼 끝에 칼로 B씨의 양쪽 어깨와 목 부문을 수차례 찔렀다. A씨는 출동한 서울강남경찰서 역삼지구대 소속 경찰에 의해 현장에서 체포됐다. 목격자 김호석(가명)씨는 "A가 갑자기 칼을 꺼냈다. 평소 칼을 소지하고 다닌 것 같다"고 말했다.

B씨는 사건 후 영동세브란스병원으로 후송됐으나 현재 생명이 위독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와 B씨는 온라인에서 넥슨의 총싸움 게임 '서든어택'을 함께 즐기던 사이로 실제로 얼굴을 마주한 건 이날이 처음이었다.  

역삼지구대에 따르면 해당 사건은 이날 새벽 서울강남경찰서 형사계에 입건됐다. 경찰은 살인미수 혐의에 무게를 두고 사건을 조사 중이다. 
 


알립니다

본지가 13일 출고한 '[단독] 선릉역서 '배틀그라운드' 정모하다 칼부림' 기사의 제목을 '[단독] 선릉역서 '서든어택' 정모하다 칼부림'으로 수정합니다. 목격자 등에 따르면 A씨와 B씨는 최초에는 배틀그라운드를 하자고 모인 것으로 알려졌으나 당일 어떤 게임을 함께 했는지는 현재까지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다만, 경찰 조사에서 '서든어택'을 통해 온라인으로 최초로 만난 사이로 확인됐습니다. 피해자 B씨의 나이도 23세에서 21세로 확인됐습니다. 이에 기사 내용과 제목을 13일 오후 2시 40분경 위와 같이 수정합니다. 확인이 불충분한 내용을 보도해 독자들을 오인하게 한 점 깊이 사과 드립니다. 톱데일리는 앞으로 더 정확한 보도를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2
언론사 사정으로 댓글 작성이 일시 중단되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소연 2018-12-13 12:14:49
댓글이 지금 막 여자라서 여자했다 여자는 무죄지 참 이러는데 같은 여자도 저런여자 극혐하거든? 게임도 현실도 구분못하는 병신같은종자랑 같은 취급하지마라 창피하다 저런것들이 같은 성별이라는거 그리고 범죄자는 범죄자지 나도 배그 즐겨하는 여자로써 겜탓 남자탓 안하는데 왜들그래 쿵쾅이들은 나도 사양이다

ㅇㅇ 2018-12-13 11:21:46
여자라서 당했다~~~응? 여자가 가해자네? 응 그래도 한국남자 탓이야

ㅁㄴ 2018-12-13 11:46:05
한녀가 한녀했노

ㅇㅇ 2018-12-13 12:18:30
페미들이 여자만 사는 세상이면 평화롭다더니 몸소 증명을 해주시는군요 무릎을 탁 치고 갑니다

나라 2018-12-13 11:36:07
여성이 여성 죽인 것은 여혐범죄 아닌가요?

꼴페미 님들아 뭐하셈? 동족상잔 여성혐오 규탄 시위 ㄱ ㄱ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탐사보도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