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BBQ(비비큐) 압수수색…윤홍근 회장, 자녀 유학비 횡령 혐의
경찰, BBQ(비비큐) 압수수색…윤홍근 회장, 자녀 유학비 횡령 혐의
  • 신진섭 기자
  • 승인 2018.12.18 12:59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홍근 BBQ 회장.
윤홍근 BBQ 회장.

[톱데일리 신진섭 기자] 경찰이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 BBQ의 윤홍근 회장 자녀 유학히 횡령 혐의에 대해 본사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18일 오전 10시30분쯤부텉 서울 송파구 문정동 제너시스 BBQ 본사 사무실 등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경찰은 회계서류 및 관련 계좌 등 증거 수집을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윤 회장은 지난 2008년부터 8년 동안 미국 현지법인 자금 20억 원을 아들의 유학비와 생활비로 빼 쓴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KBS 뉴스 9은 지난 11월 15일, 윤 회장이 회삿돈을 아들 윤혜웅 매니저의 미국 유학 자금 및 생활비로 유용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BBQ는 같은 달 16일 입장문을 내고 "KBS는 BBQ가 신청한 방송금지가처분 중 법원이 일부 기각한 부분은 물론 인용한 부분까지 자극적으로 편집해 톱뉴스로 보도했다"며 "이는 법원 결정을 무시한 사상 초유의 사건이며 언론이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또 다른 형태의 '갑질'을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수모 2018-12-18 15:05:03
대기업그르케 안하는곳있는지?외비비큐가타겟이댔는지?좀웃긴듯ㅋㅋ

전라도민 2018-12-18 13:42:43
참 굉장하다 얼마전에 비비큐 때려치운걸 정말 잘했다 생각한다
어찌 말로만 상생이냐 바지사장들 앞세우지말고 이제는
니가 싼똥 당신이 치워라 당신 동생보고 치우라하던지
정말 미련 1조차 남지 않게 해줘서 고맙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