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3사 신년사, 수장들이 밝힌 '5G 방법론'
이통3사 신년사, 수장들이 밝힌 '5G 방법론'
  • 신진섭 기자
  • 승인 2019.01.02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사업부문 별로 꼼꼼한 주문
황창규 KT 회장, 시장점유율에서 5G 1등 달성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다섯가지 과제 발표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황창규 KT 회장,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등 이동통신 3사 수장들이 2일 신년사를 통해 5G 시대 각사의 성장 방법론에 대해 밝혔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황창규 KT 회장,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등 이동통신 3사 수장들이 2일 신년사를 통해 5G 시대 각사의 성장 방법론에 대해 밝혔다. 왼쪽부터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황창규 KT 회장,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톱데일리 신진섭 기자] 이동통신 3사 수장들의 신년사 방점은 역시나 5G였다. 2일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황창규 KT 회장,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각자 신년사를 통해 '2019년에는 5G의 주역이 되자' 강조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SK텔레콤 을지로 본사에서 열린 신년회에서 "올해는 5G와 AI를 중심으로 가시적 성과를 본격적으로 창출하는 해로, 이전과 다른 과감한 변화와 혁신을 통해 글로벌 ICT 생태계를 선도하는 강한 기업이 되자"고 밝혔다. 박 사장은 "기존 성공방식으로는 더 이상 성장할 수 없으며, 완전히 새로운 방식으로 전혀 다른 業(업)의 경쟁자와 겨루기 위해 더욱 강한 SK텔레콤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방법론으로는 ▲이동통신(MNO) 사업에서는 '착하고 강한 MNO' ▲미디어 사업에서는 IPTV, OTT 서비스 '옥수수' 등이 5G 시대의 킬러 서비스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과감한 투자 및 국내외 사업자들과 협력 ▲보안 사업에서는 5G 시대의 안전한 서비스를 위해 ADT캡스, SK인포섹, IDQ 등 물리·정보보안에서 양자암호통신까지 보안 사업 역량을 결집 ▲커머스에서는 AI, VR 등 New ICT 기술과 결합해 고객들에게 완전히 새로운 쇼핑 경험을 제공 등을 주문했다. 

이날 황창규 KT 회장은 이메일을 통해 KT그룹 6만여명의 임직원들에게 신년사를 발송했다. 황 회장은 2019년은 5G 기반 플랫폼기업으로 완전한 변화를 이루고, KT가 4차 산업혁명의 주역으로서 그동안의 도전이 완성되는 해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5G에서 '압도적인 1등' 달성 ▲'글로벌 1등 플랫폼 사업자'서 본격적으로 성장 ▲일하는 방식과 기업문화도 5G에 맞게 한 단계 더 발전 등 3가지 방향으로 적극 노력해줄 것을 임직원들에게 요청했다.

황 회장은 시장점유율에서 5G 1등을 달성해야 한다며 기업전용 5G 등을 통해 기업인프라를 5G로 전환시키고 통합 오퍼링, 에지 클라우드(Edge Cloud) 등 KT만의 강점을 살려 초기부터 시장을 주도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그동안 개별적으로 성장한 플랫폼 자산을 고객과 시장의 눈높이에 맞춰 한 차원 발전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5G에 AI, 빅데이터, 클라우드, 블록체인을 더한 ‘지능형 네트워크’와 에너지, 보안 등 KT의 플랫폼 역량을 융합한다면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에서도 성과를 낼 수 있다고 했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2일 용산사옥 지하 강당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5G 네트워크는 세계 최고 수준이 되도록 역량을 발휘하고, 5G 서비스는 고객의 기대를 뛰어넘는 수준으로 만들어 고객 일상에 변화를 일으키자"고 주문했다. 하 부회장은 "LG유플러스가 견실하게 성장을 지속해 가려면 전통적 통신 사업 관점에서 벗어나 선제적으로 변화의 흐름을 읽어야 한다"고 전제한 뒤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혁신을 주도하기 위한 다섯 가지 과제를 발표했다.

다섯 가지 과제로는 ▲무선과 유선 사업에서 근본적 경쟁력 강화 ▲5G 성공적 투자 및 상용화로 통신 산업 변화와 혁신 주도 ▲미래 성장 동력 기반인 홈IoT와 AI 사업 성공 ▲품질, 안전, 보안의 철저한 관리 ▲창의와 활력이 넘치는 화합적인 조직문화와 노경문화 조성을 제시했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 카카오톡에서 톱데일리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