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9] 삼성ㆍLGㆍSK텔레콤 등 국내 기업 주요 이슈 모아보기
[CES 2019] 삼성ㆍLGㆍSK텔레콤 등 국내 기업 주요 이슈 모아보기
  • 신진섭 기자
  • 승인 2019.01.09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AI를 기반으로 소비자 이해·파트너십을 통한 사업 혁신

삼성전자 김현석 대표이사 사장은 7일(현지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CES 2019 개막에 앞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AI·5G 등의 기술 발전으로 급격한 변화를 맞고 있는 시대에 업계 리더로서 가진 비전을 밝혔다.

김현석 사장은 "창립 50주년을 맞은 삼성전자가 초일류 100년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새로운 각오로 임하고 있다"며 "삼성전자는 ▲IoT 기술이 적용된 기기 ▲5G를 통한 연결성 ▲'빅스비'를 중심으로 한 AI 등을 모두 보유하고 있는 유일한 기업으로 앞으로 소비자들의 일상을 풍요롭게 하고 업계 전반의 혁신을 주도하는데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김현석 사장은 2019년 CE(소비자가전)부문 주요 사업 방향으로 ▲초대형 스크린 트렌드를 주도할 8K TV 시장 확대 ▲인텔리전스 플랫폼 '빅스비' 본격 확산 ▲라이프스타일 제품 다양화를 강조했다.

세계 최대 전자 전시회 CES 2019가 개막한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LVCC)의 삼성전자 부스에서 삼성전자 모델이 개인에게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제공하는 차량용 '디지털 콕핏 2019'를 시연하고 있다.

◆SK텔레콤 박정호 사장, CES 2019서 5G·미디어·모빌리티 협력 나선다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오른쪽)이 8일 오전 (현지시각) ‘CES 2019’ 전시장 내 SK텔레콤-SM엔터테인먼트 공동 부스에서 SM엔터테인먼트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와 의견을 나누는 모습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은 8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19’에서 삼성전자, SM엔터테인먼트 등 ICT 및 미디어 선도기업과 5G, 미디어, 모빌리티 등에 대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은 “5G는 전 산업 분야, 그 중에서도 특히 미디어∙모빌리티 분야에 혁신적 변화를 일으킬 것”이라며 “SK텔레콤은 장벽 없는 협력을 통해 5G와 미디어∙모빌리티 분야의 혁신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7일(미국 라스베가스 현지 기준) 미국 라스베가스 윈(Wynn) 호텔에서 SK텔레콤-싱클레어 간 합작회사 설립 관련 협약식에 참석한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왼쪽), 크리스토퍼 리플리(Christopher S. Ripley) 싱클레어 방송 그룹 CEO의 모습
7일(미국 라스베가스 현지 기준) 미국 라스베가스 윈(Wynn) 호텔에서 SK텔레콤-싱클레어 간 합작회사 설립 관련 협약식에 참석한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왼쪽), 크리스토퍼 리플리(Christopher S. Ripley) 싱클레어 방송 그룹 CEO의 모습

SK텔레콤이 미국 최대 규모의 지상파 방송사인 싱클레어 방송 그룹(Sinclair Broadcast Group, CEO 크리스토퍼 리플리)과 합작회사를 설립해 미국 차세대 방송 솔루션 시장을 공략한다.

SK텔레콤은 새해를 맞아 옥수수(oksusu) 사업조직과 국내 지상파 3사의 통합법인 출범을 선언한데 이어, 해외 방송사와 손잡고 차세대 방송 솔루션 시장에 진출하는 등 미디어 분야 사업을 본격적으로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과 싱클레어는 미국 현지 기준 1월 7일 합작회사(Joint Venture) 설립 관련 협약식을 맺었다. 양사는 합작회사에 각각 1,650만 달러씩 총 3300만 달러를 투자해 공동 경영에 나선다. 합작회사는 1분기 내로 출범할 예정이다.

합작회사는 미국 방송 업계의 대전환기를 맞아 차세대 방송 시장 선점에 나선다. 미국 방송 업계는 ‘18년 차세대 방송 표준 ATSC 3.0을 제정하고 기존 ATSC 1.0 대비 한층 진화한 방송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ATSC(Advanced Television Systems Committee) 3.0은 미국 디지털TV 방송 표준 규격으로 한국에서 지난 2017년 상용화(UHD 방송) 됨됐다. 빠른 속도로 고화질 영상 데이터 전송 가능하다.

ATSC 3.0 방송 환경에서는 방송 주파수를 통해 여러 형태의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으며, 방송망과 통신망(LTE, 와이파이 등)의 이종 결합도 가능해진다. 이로써 미디어 사업자가 새로운 형태의 미디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통신 주파수보다 도달 범위가 넓고 운영 비용이 저렴한 방송 주파수의 장점을 활용해 서비스를 확장하는데에도 용이하다.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오른쪽)이 8일 오전(현지시각) ‘CES 2019’ 전시장 내 삼성전자 부스에서 삼성전자 고동진 사장과 함께 '디지털 콕핏(Digital Cockpit) 2019'를 체험하고 있는 모습.


◆LG전자-마이크로소프트, 인공지능 자율주행 SW 개발 MOU 체결

LG전자가 현지시간 7일,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마이크로소프트와 인공지능 자율주행 SW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습니다.        왼쪽  다섯 번째 LG전자 김진용 VS사업본부장, 왼쪽 세 번째 LG전자 윤용철 자율주행사업 TASK리더, 왼쪽 두 번째 LG전자 임종락 VS스마트개발센터장        오른쪽 일곱 번째 MS 크리스 카포셀라 최고 마케팅 책임자, 왼쪽 네 번째 MS 산제이 라비 자동차 사업 부문장, 오른쪽 여섯 번째 한국MS 이지은 엔터프라이즈 글로벌 사업본부 총괄
LG전자가 현지시간 7일,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마이크로소프트와 인공지능 자율주행 SW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사진은 왼쪽 다섯 번째 LG전자 김진용 VS사업본부장, 왼쪽 세 번째 LG전자 윤용철 자율주행사업 TASK리더, 왼쪽 두 번째 LG전자 임종락 VS스마트개발센터장 오른쪽 일곱 번째 MS 크리스 카포셀라 최고 마케팅 책임자, 왼쪽 네 번째 MS 산제이 라비 자동차 사업 부문장, 오른쪽 여섯 번째 한국MS 이지은 엔터프라이즈 글로벌 사업본부 총괄.

LG전자가 마이크로소프트(MS)와 인공지능 자율주행 SW를 개발하기 위해 손을 잡았다.

양사는 7일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인공지능 자율주행 SW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LG전자는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플랫폼 ‘애저’를 활용해 인공지능 자율주행 SW 를 개발할 계획이다.

양사는 ▲다목적 전방 카메라(Multi-Purpose Front Camera) 및 운전자 모니터링 카메라(DSM, Driver Status Monitoring Camera) 등 인공지능 기반 첨단 운전 보조 시스템(ADAS, 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s) ▲가상 비서 솔루션 엑셀러레이터(Virtual Assistance Solution Accelerator)를 활용한 음성지원 차량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데이터박스(Data Box) 서비스를 이용한 인공지능 SW의 학습 및 검증 데이터 처리 등 분야에서 협업할 예정이다.

LG전자_앤드류응협약_01 : LG전자가 현지시간 8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미래 성장 동력인 인공지능을 강화하기 위해 미국 실리콘밸리 인공지능 스타트업 랜딩에이아이(Landing AI)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었다. 사진은 LG전자 CTO 박일평 사장(왼쪽), 랜딩에이아이 CEO 앤드류 응(오른쪽)이 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LG전자가 현지시간 8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미래 성장 동력인 인공지능을 강화하기 위해 미국 실리콘밸리 인공지능 스타트업 랜딩에이아이(Landing AI)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었다. 사진은 LG전자 CTO 박일평 사장(왼쪽), 랜딩에이아이 CEO 앤드류 응이 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또 LG전자는 인공지능을 강화하기 위해 미국 실리콘밸리 인공지능 스타트업 랜딩에이아이(Landing.AI)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었다.

LG전자와 랜딩에이아이는 현지시간 8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LG전자 CTO(최고기술책임자) 박일평 사장, 인공지능 분야 세계적인 권위자이자 랜딩에이아이 CEO 앤드류 응(Andrew Ng)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기반으로 인공지능 관련한 다양한 기술개발 및 사업협력을 진행할 계획이다.

랜딩에이아이는 앤드류 응이 설립한 인공지능 분야 스타트업이다. 앤드류 응은 구글의 인공지능 연구조직인 구글브레인(Google Brain)을 공동 설립해 음성인식기술 개발을 주도했다. 또 중국 최대 인터넷 검색업체 바이두의 CTO를 맡아 인공지능 운영체제인 듀얼OS(DuerOS)를 개발한 바 있다.

LG전자 MC/HE사업본부장 권봉석 사장이 현지시간 8일 CES가 열리고 있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사업 전략을 공개했다.
LG전자 MC/HE사업본부장 권봉석 사장이 현지시간 8일 CES가 열리고 있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사업 전략을 공개했다.

LG전자 MC/HE사업본부장권봉석사장이 현지시각 8일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올해 TV 사업전략을 발표했다.

권 사장은 “올레드 TV는 상용화 5년 만에 ‘올레드=프리미엄’ 이미지를 굳히며 확실한 성장 발판을 마련했다”며 “LG 올레드 TV는 세계 최고 화질은 물론 폼 팩터 혁신, 강력한 인공지능 기술까지 더해 프리미엄 TV의 진화를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 사장은 “전체 TV 시장 정체 속 올레드 TV 시장은 향후 3년간 2000만 대로 대폭 확대될 전망”이라며 “LCD TV 기술 보편화로 인해 올레드 TV로 시장재편이 더욱 빨라져 프리미엄 TV 시장 내 올레드 TV의 지위는 더욱 확고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글로벌 올레드 TV 시장은 LG전자가 세계 최초로 양산을 시작한 2013년부터지난해까지 누적 500만 대를 넘었다. 한국, 일본, 중국, 유럽의 주요 TV 제조사들이 잇따라 합류하면서 가파른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올해 360만 대, 2020년 700만 대, 2021년 1000만 대로 3년간 2000만 대의 빅뱅 시장이 열릴 것으로 전망된다.

권 사장에 따르면 LG 인공지능 TV는 독자 인공지능 플랫폼인 ‘LG 씽큐(LG ThinQ)’를 토대로, 지난해 구글의 인공지능 비서 ‘구글 어시스턴트(Google Assistant)’, 올해 처음으로 아마존의 인공지능 비서 ‘알렉사(Alexa)’, 애플의 무선 스트리밍 서비스 ‘에어플레이(AirPlay 2)’ 및 스마트홈 플랫폼 ‘홈킷(HomeKit)’과 연동된다. LG전자는 ‘LG 씽큐’를 기반으로 한 자연어 음성 인식 기능을 지난해 대비 2배 증가한 140여 국에 적용할 계획이다.

LG전자는 70인치 이상 TV 라인업을 지난해 대비 2배로 늘려 빠르게 성장하는 초대형 TV 시장 지배력을 키울 계획이다. LG전자는 독자적인 ‘나노셀(Nano Cell)’ 기술을 탑재한 슈퍼 울트라HD TV로 프리미엄 LCD TV 시장 공략도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LG유플러스 하현회 부회장, AI기반 자율주행차에서 5G 비즈모델 찾는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8일(현지시각) 미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CES2019 노스홀에 위치한 현대차 전시부스를 방문, 둥근 코쿤 형태의 미래 모빌리티를 직접 체험했다. 현대차가 선보인 미래 모빌리티는 자율주행 차량내에서 운전자와 동승자들이 운전을 제외한 다른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해준다. 하 부회장은 자율주행차 내에서 학습, 운동, 업무 쇼핑 등 다양한 콘텐츠를 체험하고 있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8일(현지시각) 미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CES2019 노스홀에 위치한 현대차 전시부스를 방문, 둥근 코쿤 형태의 미래 모빌리티를 직접 체험했다. 현대차가 선보인 미래 모빌리티는 자율주행 차량내에서 운전자와 동승자들이 운전을 제외한 다른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해준다. 하 부회장은 자율주행차 내에서 학습, 운동, 업무 쇼핑 등 콘텐츠를 체험했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8일(현지시간)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혼다 등 완성차 업체의 부스를 방문해 자율주행차에 대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LG유플러스에 따르면 하 부회장은 자율주행에서 모빌리티Mobility)와의 연계, 5G기반의 AR/VR 등 구체적인 사업모델과 함께 자율주행차 탑승객 편의성 향상 혁신 신기술 및 커넥티드카 추진 현황 등을 살폈다.

먼저 혼다 전시 부스를 찾은 하 부회장은 이동수단에서 운전자와 보행자의 안전을 보장하는 자율주행 플랫폼 ‘세이프 스왐(safe Swarm)’을 직접 체험했다. 이어 현대차동차 부스에서는 둥근 코쿤 형태의 미래 모빌리티에 탑승해 자율주행차 내에서 학습, 운동, 업무 쇼핑 등 다양한 콘텐츠를 직접 체험하고 "5G시대의 자동차는 운전자를 위한 다양한 편의 서비스가 제공되며, 자동차의 기능이 가장 급속하게 변화하고 있다는 것이 실감난다"고 말했다.

기아자동차 전시관에서는 센서와 카메라가 부착돼 운전자의 표정이나 심박수 등 생체인식을 통해 감정상황에 따른 서비스를 제공하는 실시간 감정반응 차량제어 시스템(READ)을 살펴본 후, “미래 스마트시티의 In-Car 라이프 스타일, 실시간 AI 분석을 위해 초 저지연 5G 통신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지난해 말 한양대와 공동으로 자율주행차에 5G를 접목하여 장애물 회피, 경로 변경하여 운행 및 주차하는 시나리오를 실증했다. 올해는 서울 강변북로, 상암DMC 포함 선별된 테스트베드에서 LG유플러스의 5G 환경에 기반한 자율주행차 운행과 다이나믹 정밀지도의 정합성 등의 공동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 카카오톡에서 톱데일리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관련기사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