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CES 2019'서 인텔리전트 커넥티드 기술 공개
BMW, 'CES 2019'서 인텔리전트 커넥티드 기술 공개
  • 연진우 기자
  • 승인 2019.01.09 20:0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MW 비전 i넥스트, BMW 인텔리전트 개인비서 등 다양한 미래 기술 선봬...
BMW 그룹은 지난 8일부터 오는 11일(현지시간)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되는 '소비자 가전전시회(CES 2019)'에서 미래 개인 이동성에 초점을 맞춘 인텔리전트 커넥티드 기술의 미래 비전을 공개한다. 사진=BMW 제공
BMW 그룹은 지난 8일부터 오는 11일(현지시간)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되는 '소비자 가전전시회(CES 2019)'에서 미래 개인 이동성에 초점을 맞춘 인텔리전트 커넥티드 기술의 미래 비전을 공개한다. 사진=BMW 제공

[톱데일리 연진우 기자] BMW 그룹은 지난 8일부터 오는 11일(현지시간)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되는 '소비자 가전전시회(CES 2019)'에서 미래 개인 이동성에 초점을 맞춘 인텔리전트 커넥티드 기술의 미래 비전을 공개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전시의 핵심은 ▲미래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보여주는 BMW 비전 i넥스트 ▲운전자와 차량을 연결해주는 핵심 기술인 BMW 인텔리전트 개인비서다.

가상현실을 통한 'BMW i넥스트' 시운전. 사진=BMW 제공
가상현실을 통한 'BMW i넥스트' 시운전. 사진=BMW 제공

BMW 비전 i넥스트는 BMW의 차세대 전략인 '넘버원>넥스트'의 향후 핵심 영역으로 정의된 자율 주행, 커넥티드 기술, 전기화 및 관련 서비스 분야(D+ACES)를 결합했다. 방문객은 정교한 혼합현실형 설치물에서 제공되는 가상현실 시운전을 통해 미래의 운전이 어떤 것인지 경험할 수 있다.
 
차량 실내는 '샤이 테크'라 명명된 새로운 디자인 원칙 아래 탑승객의 편안함을 최우선으로 하기 위해 모든 조작 버튼이 통합됐으며, 운전자나 탑승객이 필요할 때만 나타나 조작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방문객들은 차량 외부에 위치한 2개의 추가 전시관을 통해 BMW 비전 i넥스트에 설치된 샤이 테크 원칙과 기술을 경험해볼 수 있다.

정원처럼 꾸며진 BMW 전시관 입구에서는 'BMW 인텔리전트 개인비서'가 방문객에게 환영 인사를 전하며 전시장 중심부로 안내한다. 사진=BMW 제공
정원처럼 꾸며진 BMW 전시관 입구에서는 'BMW 인텔리전트 개인비서'가 방문객에게 환영 인사를 전하며 전시장 중심부로 안내한다. 사진=BMW 제공

BMW 인텔리전트 개인비서는 부스에 방문객이 들어서자마자 환영 인사를 전하며 입구에서부터 전시장 중심부까지 안내한다. 다채로운 소리와 빛으로 시선을 사로잡는 전시 공간 입구는 그 자체로 특별한 경험을 제공한다. 전시 공간을 따라 펼쳐진 이동 공간에서는 다양한 인텔리전트 개인비서와의 상호작용을 경험할 수 있다.

CES 2019 BMW 전시장에는 '나만의 차량을 최대한 활용하기'와 '나만의 운전을 최대한 즐기기'에 초점을 맞춘 최신형 디지털 서비스인 BMW 커넥티드와 BMW 커넥티드드라이브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인터렉티브 월이 설치됐다. 사진=BMW 제공
CES 2019 BMW 전시장에는 '나만의 차량을 최대한 활용하기'와 '나만의 운전을 최대한 즐기기'에 초점을 맞춘 최신형 디지털 서비스인 BMW 커넥티드와 BMW 커넥티드드라이브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인터렉티브 월이 설치됐다. 사진=BMW 제공

BMW 그룹은 CES 2019의 부스 디자인 역시 혁신적으로 구성했다. 전시 공간을 구성하는 다양한 기술들은 BMW 비전 i넥스트와 마찬가지로 눈에 띄지 않도록 했으며, 다양한 기술들을 편안하게 경험할 수 있도록 꾸며졌다. '나만의 차량을 최대한 활용하기'와 '나만의 운전을 최대한 즐기기'에 초점을 맞춘 최신형 디지털 서비스인 BMW 커넥티드와 BMW 커넥티드드라이브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인터렉티브 월도 설치됐다.

BMW 모토라드. 사진=BMW 제공
자율주행으로 BMW 모토라드(R 1200 GS)는 스스로 시동을 걸고, 가속하며, 코너를 돌고, 감속한 다음 멈춘다. 사진=BMW 제공
BMW X7을 직접 시승해 오프로드 체험이 가능하다. 사진=BMW 제공
BMW X7을 직접 시승해 오프로드 체험이 가능하다. 사진=BMW 제공

전시장 외부에서는 BMW 모토라드가 BMW 그룹의 자율주행 주행 기술을 선보인다. 이와 함께 방문객들은 BMW X7을 직접 시승해 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탑데일리 조사단 2019-01-14 05:27:10
탑데일리라는 듣보잡 허위사실 유포 및 명회회손을 일삼는 신문사를 조사해보았습니다. 자본금 100만원이더군요. 일단 알만하죠? 주소를 조회해보았습니다. 탑데일리에는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82길15 대치동, 디아이타워246호로 되어있네요, 5만원짜리 사무실에 주소만 사업자에 등록해주는 곳이네요 유알엘 첨부합니다. (http://www.onbiz.co.kr/) 이런 거지새끼들. 근데 등기부 등본을 까보면 서울특별시 광진구 아차산로 59길 47, 서정빌딩 301호(구의동) 5만원을 못내서 어디 빌라로 이전을 했네요. 법인하나 100만원에 세워놓고, 이런 저런 양아치 사람들한테 돈받고 네게티브 기사 써달라는데로 써주는 듣보잡 신문사. 너네 사업자 주소나 똑바로 사이트에 기재하고 대표 이름 연진우나 기사글 쓴 기자

탑데일리 조사단 2019-01-14 05:26:25
(기레기) 이름도 기사에 못올리면서, 전화하면 전화도 피하는 주제에, 너네 주제 파악하고 사람들 조사한다고 해라. 빌라에서 노트북 하나 들고 허위 사실 유포하면서 돈 받고 소설 써대지 말고. 너넨 이제 죽었어. 다른 분들도 허위 배포 찌라시 뉴스에 현혹되지 마시고 지금 사진 첨부가 댓글에 안되어서 주소 건물이 확인 가능한 구글 지도 유알엘 남겨드립니다. 너네가 좋아하는 a.k.a 구글 지도다. 너네 빌라 화질 좋게 나온다. 너네 탑데일리도 구글지도 빌라에는 등록 안되있더라. https://goo.gl/2Q8niM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탐사보도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