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2019년 수입식품 유통관리 계획' 수립…해외직구 품질 확보 나선다
식약처, '2019년 수입식품 유통관리 계획' 수립…해외직구 품질 확보 나선다
  • 신진섭 기자
  • 승인 2019.01.15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신진섭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소비자가 수입식품을 안심하고 구매할 수 있는 환경조성을 위해 촘촘한 유통단계 안전관리를 목표로 ‘2019년 수입식품 유통관리 계획’을 수립했다고 14일 밝혔다.

주요 내용은 ▲유통 수입식품안전관리 및 신속대응체계 구축 ▲해외직구 식품 등 그 밖의 유통수입식품 안전 및 품질 확보 ▲영업자 대상 위생교육 및 홍보 강화다.

식약처는 그간 행정처분이 많았던 수입판매업체와 인터넷구매대행업·신고대행업·보관업 등 매출 상위 업체, 그리고 관리 되지 않았던 면세점과 관리가 소홀했던 외국식료품판매업소(자유업)에 대한 무신고(무표시) 및 유통기한 경과제품 판매행위 등에 대한 점검을 강화할 방침이다. 

식약처는 해외직구 식품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성기능·다이어트·근육강화 표방 제품을 구매·검사하고 의약품성분 등 유해물질이 함유된 제품으로 확인된 경우, 즉시 국내 반입을 차단하고 식약처의 식품안전정보포털인 ‘식품안전나라’에 위해제품 정보를 공개할 계획이다. 또한 중국이나 일본으로부터 이른바 ‘보따리상’ 휴대반입식품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구매·검사해 부적합 제품은 국내 반입을 차단한다.

또 식약처는 소비자 의견을 반영해 국민이 원하는 품목을 선정·검사하는 한편, 어린이기호식품 등 국민 다소비식품 및 해외위해정보 관련 식품, 부적합 이력 품목 등을 중점적으로 수거·검사한다.

이력추적관리 대상품목에 임산‧수유부용, 특수의료용도, 체중조절용조제식품을 추가해 관리를 강화하고, 유해물질 검출 등 부적합 회수대상 식품에 대한 신속한 판매차단과 회수·폐기를 실시할 계획이다.

그밖에 식품용 유전자변형생물체(LMO)의 용도외 사용 방지를 위해 관계기관과 협력을 강화하고 유통 중인 유전자변형식품(GMO)의 GMO 표시 적정성 여부를 지속적으로 점검한다.

해외 직구 구매가 늘어나며 정식 통관을 거치지 않은 '불량 제품' 들이 국내에 반입되는 사례가 늘고 있다. 사진은 한국소비자원 국제거래 소비자포털에 등록된 한 직구 사기 의심 업체.
해외 직구 구매가 늘어나며 정식 통관을 거치지 않은 '불량 제품' 들이 국내에 반입되는 사례가 늘고 있다. 사진은 한국소비자원 국제거래 소비자포털에 등록된 한 직구 사기 의심 업체.

한편, 현재 국내에 공식 수입되는 제품은 관련 기관의 검수를 받고 있지만 '해외직구'의 경우에는 정식 수입 절차를 거치지 않다보니 안전성을 보장하기 어렵다. 그럼에도 이를 잘 알지 못하는 소비자들이 불법 사이트 등을 통해 '직접 구매' 형태로 문제의 제품들을 국내에 반입하면서 안전 위협에 노출되고 있다.

기능성을 표방한 해외직구 제품에서 '유해물질'이 발견되는 사례도 있다. 식약처가 2017년 해외 사이트에서 다이어트 효과, 성기능 개선, 근육강화 및 소염·진통 효능, 신경안정 효능 등을 표방하는 1155개 제품을 직접 구매해 검사한 결과 17.7%에 해당하는 총 205개 제품에서 식품에 사용할 수 없는 유해물질이 검출됐다. 


용어설명

다소비식품

과자류, 빵류, 면류, 음료류, 과일류(파인애플, 바나나, 오렌지, 망고 등), 수산물(고등어, 새우 등), 곡류(브라질넛, 아몬드 등), 건강기능식품, 축산물가공품 등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