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세대 주목해라', 앱애니 2019년 모바일 현황 발표
'Z세대 주목해라', 앱애니 2019년 모바일 현황 발표
  • 신진섭 기자
  • 승인 2019.01.17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모바일 현황 요약. 사진=앱애니 제공
2019년 모바일 현황 요약. 사진=앱애니 제공

[톱데일리 신진섭 기자] 모바일 시장 분석 업체 앱애니(App Annie)는 2019년 전세계 모바일 앱 생태계와 트렌드를 분석한 ‘2019년 모바일 현황’ 보고서를 17일 발표했다. 

앱애니의 2019년 모바일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과 비교했을 때 한국은 전 세계 앱 시장 국가별 순위에서 구글 플레이(Google Play) 소비자 지출 기준 3위로 동일했다. iOS 소비자 지출 기준으로는 6위를 기록하며 2017년 대비 한 계단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앱애니 제공

만 25세 이상 연령층과 비교했을 때, 만 16세에서 만24세를 일컫는 일명 Z세대는 비게임 앱을 가장 많이 이용하고 있으었다. Z세대는 모바일 앱에서 20% 이상의 시간을 사용하고 있으며, 가장 많이 사용하는 앱의 경우 다른 연령층보다 30% 이상 많은 사용량을 보였다. 

사진=앱애니 제공

반면, 게임 카테고리에서 만 25세 이상 이용자는 가장 자주 이용하는 게임에서 Z세대보다 매달 75% 이상 더 많은 시간을 소비하며 게임에 50% 이상 더 자주 접속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전 세계 앱의 총 다운로드 수는 2016년 대비 35% 증가한 1940억 건으로 나타났다. 특히, 중국은 자국 내 게임 라이선스 규제로 인한 둔화에도 전체 다운로드의 약 50%를 차지했다. 미국 등 성숙 시장은 신규 다운로드가 매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나, 성장은 더딘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세션, 사용 시간 및 소비자 지출 등 이용자 지표의 성장세는 성숙 시장에서 가장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게임을 제외한 앱은 2018년 전 세계 앱의 총 다운로드의 65%를 차지했으며, 이는 2년 전과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앱 애니는 “모바일 시장의 성장으로 앱 퍼블리셔의 수익 창출 기회가 더욱 늘어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지난 2018년 전 세계 앱의 총 소비자 지출은 2016년 대비 75% 성장해 1010억 달러를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시장은 2018년 기준 2016년 대비 80% 성장한 것으로 확인됐다. 중국의 경우 2018년 전 세계 총 소비자 지출의 약 40%를 차지했다. 

사진=앱애니 제공

전 세계 카테고리 별로 살펴보면, 게임 앱이 전체 소비자 지출의 74%를 차지하고, 비게임 앱이 나머지 26%를 차지했다. 비게임 앱 지출의 경우 2016년 대비 18% 증가한 수치로 인앱 구독 증가 현상이 큰 영향을 미쳤으며, 특히 인앱 구독은 넷플릭스를 비롯한 엔터테인먼트에 집중됐다.

2018년 한국 iOS 및 구글플레이 앱 소비자 지출 상위 차트는 카카오톡이 1위를 차지했다. 카카오페이지, 넷플릭스, 푹, 멜론, 유튜브 등 엔터테인먼트 앱이 차트의 절반 이상을 점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앱애니 제공

2018년 월 실사용자 수(MAU)로 측정하면, 카카오톡이 1위 자리를 고수하고 밴드,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소셜 및 커뮤니케이션 앱이 차트 상위권을 차지했다. 비교적 많은 소비자 지출이 발생한 엔터테인먼트 앱은 월 실사용자 수 상위 차트에서는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이 분야에선 소셜 앱이 월등히 많이 사용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앱애니 제공

금융 앱 다운로드는 성숙시장과 신흥시장을 아울러 가장 강력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2018년 금융 앱 다운로드에서 2016년 대비 약 400% 증가한 인도네시아의 빠른 성장이 돋보인다. 

사진=앱 애니 제공
사진=앱애니 제공

스마트폰 이용자는 모바일 앱에서 자신의 금융 정보를 거의 매일 확인하고 있으며, 2018년 그 횟수는 2016년 대비 3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앱 애니 측은 “이처럼 민감한 정보를 이용하는 금융 앱을 신뢰하는 이용자의 수가 점점 많아지고 있으며, 소매 금융(retail banking) 앱이 월 실사용자(MAU) 차트에서 상위를 차지 하는 등 그 어느 때보다도 이용자들이 시중 은행 앱에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 카카오톡에서 톱데일리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