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티앤씨, 세계 최대 스포츠 아웃도어 전시회 참가
효성티앤씨, 세계 최대 스포츠 아웃도어 전시회 참가
  • 연진우 기자
  • 승인 2019.02.01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효성티앤씨가 오는 3일부터 7일까지 4일간 독일 뮌헨에서 열리는 'ISPO 2019'에 참가한다. 사진=효성 제공
효성티앤씨가 오는 3일부터 7일까지 4일간 독일 뮌헨에서 열리는 'ISPO 2019'에 참가한다. 사진=효성 제공

[톱데일리 연진우 기자] 효성티앤씨가 오는 3일부터 7일까지 4일간 독일 뮌헨에서 열리는 'ISPO 2019'에 참가한다고 1일 밝혔다.

ISPO는 120여개국에서 약 2800개 업체가 참가하는 세계 최대 스포츠 아웃도어 전시회다.

효성티앤씨는 기후변화, 오염 등으로부터의 신체 보호, 지속가능한 패션, 일상생활에서도 착용 가능한 작업복, 최근 패션트렌드를 응축한 아이템 등 네 가지 테마를 중심으로 효성티앤씨 스판덱스, 나일론폴리에스터 원사를 적용해 자체 개발한 원단, 의류 등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오스트리아 섬유 기업 '렌징'과 함께함으로써 한정된 경계를 넘어 그 이상을 향해 나아간다는 의미로 '커넥티드 비욘드'라는 슬로건을 내세운 전시관을 마련하고 공동 개발한 원단을 소개한다. 렌징이 생산하는 친환경 레이온섬유 에코베로에 일반 스판덱스 대비 낮은 온도에서 제작이 가능해 에너지를 절감할 수 있는 크레오라 에코소프트를 결합한 원단, 텐셀모달에 크레오라 파워핏, 크레오라 블랙을 결합한 원단이 해당된다. 이들 원단은 ISPO 텍스트렌드 어워드에서 톱 10에 선정된 바 있다.

렌징은 생분해성 목재 펄프가 주원료로 하는 세계 최대 재생섬유 생산기업으로 고대림, 멸종위기 산림, 보호가치가 높은 지역의 목재는 사용하지 않는 등 엄격한 원재료 조달 정책을 실시하고 있다. 효성티앤씨는 렌징과 협업해 제작한 원단과 해당 원단을 적용해 만든 의류까지 직접 디자인해 선보이는 등 소비자의 '가치 소비'를 구현할 수 있는 솔루션 제공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

조현준 효성 회장은 "고객의 만족을 극대화하는 것이 효성의 궁극적인 목표"라며 "고객과 만날 수 있는 접점을 확대하고 빠르게 변하는 패션 시장 선도할 수 있는 제품을 먼저 개발해 제안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 카카오톡에서 톱데일리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