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낸스, 탈중앙화 거래소 테스트넷 공개
바이낸스, 탈중앙화 거래소 테스트넷 공개
  • 신진섭 기자
  • 승인 2019.02.21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신진섭 기자] 21일 바이낸스는 보도자료를 통해 자사의 탈중앙화 거래소 바이낸스 덱스(Binance DEX)의 테스트 네트워크(이하 테스트넷)를 공개했다.

바이낸스에 따르면 해당 테스트넷을 통해 바이낸스 덱스의 운영상황을 점검하고, 사용자들의 의견을 취합한 후 정식 버전인 메인 네트워크를 출시할 계획이다. 메인 네트워크는 현재 발행된 바이낸스 코인(BNB)의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구축될 전망이다.

덱스는 탈중앙화 암호화폐 거래소(Decentralized Exchange)의 준말이다. 독점적 주체가 암호화폐 트레이딩만을 제공했던 기존 거래소와는 달리, 이상적인 블록체인의 탈중앙화를 구현하는 형태다.

덱스는 별도의 운영주체가 없이 사용자들이 자율적으로 거래를 진행하고, 블록체인에 기반해 외부해킹이나 개인정보 유출로부터 자유롭다는 평을 듣는다. 

바이낸스 관계자는 “기존 암호화폐 거래소가 본사의 판매정책과 정찰가격을 엄격하게 준수하는 ‘대리점’이라면, 덱스는 다양한 유저들이 각자의 필요에 맞추어 물건을 사고파는 ‘11번가’나 ‘옥션’같은 오픈마켓에 가깝다”고 말했다.

그동안 덱스를 구현하려는 많은 시도들이 있었으나 현재까지 출시된 제품들은 대부분 유저들의 인기를 끄는 데에 실패했다. 거래속도가 기존 암호화폐 거래소에 비해 느리고, 사용이 불편해 많은 사용자가 모이지 않은 탓이다. 사용자 상호간 자율적으로 거래를 진행하는 덱스의 특성상 일정정도의 사용자가 모이지 않으면 거래가 이뤄지기 어렵다. 또, 탈중화 거래방식인 탓에 문제 발생 시 책임소재가 불분명하다는 점도 해결해야할 과제로 꼽힌다.

바이낸스 덱스는 테스트넷 출시전부터 암호화폐 관계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바이낸스가 이미 세계 190국에 걸쳐 수백만의 사용자를 보유한 만큼, 사용자를 비교적 쉽게 끌어 모을 수 있으리라는 기대가 때문이다. 

비트코인이 단일 거래 처리에 10분, 이더리움이 20초 정도가 걸리는데 비해 바이낸스 덱스는 1초 단위의 거래처리를 목표로 삼고 있다.
장펑자오 바이낸스 CEO는 “개인에게 자산관리의 자율성과 책임을 보유하는 것이 진정한 블록체인의 이상”이라면서 “무엇보다 철저한 보안을 구현할 수 있다는 장점이 크다”고 말했다.

BNB는 ERC 20 규격 토큰이며, 메인넷 런칭 후에는 토큰에서 자체 네트워크를 보유한 코인으로 전환 될 예정이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 카카오톡에서 톱데일리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