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진 LG전자 부회장, 로보스타 현장 방문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로보스타 현장 방문
  • 신진섭 기자
  • 승인 2019.03.14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봇사업 모멘텀 발굴 위해 양사 협력"
LG전자 대표이사 CEO 조성진 부회장이 지난 11일 산업용 로봇 제조업체 '로보스타'를 방문했다. 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 대표이사 CEO 조성진 부회장(왼쪽) 이 지난 11일 산업용 로봇 제조업체 '로보스타'를 방문했다. 사진=LG전자 제공

[톱데일리 신진섭 기자] 조성진 LG전자 부회장이 지난 11일 지난해 경영권을 인수한 산업용 로봇 제조업체 ‘로보스타(Robostar)’를 방문했다.

LG전자에 따르면 이날 조 부회장은 이날 경기도 안산의 로보스타 본사와 수원의 생산라인을 각각 방문해 현장을 둘러보고 강귀덕 로보스타 대표 등 주요 경영진과 회의를 했다.

이 자리에서 조 부회장은 “부품 공용화 및 표준화, 모듈러디자인 등을 통해 사업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확보해야 한다”며 “성장을 위한 새로운 모멘텀을 발굴하는데 서로 협력하자”고 말했다.

LG전자는 지난해 7월 3자 배정 유상증자 등을 통해 로보스타의 지분 30%를 취득하며 경영권을 인수했다. 양사는 LG전자의 인공지능, 자율주행 기술과 로보스타의 산업용 로봇 제조기술을 기반으로 로봇사업에서 시너지를 만들 계획이다. 또 LG전자가 구축할 ‘지능형 자율공장’ 구축에 로보스타의 산업용 로봇 제조기술을 활용할 계획이다.

지난 1999년에 설립된 로보스타는 산업용 로봇 분야가 주력이며 디스플레이, 반도체, 자동차 등의 생산공정에서 주로 사용되는 반송로봇, 스카라로봇, 수직다관절로봇 등을 생산하고 있다.

반송로봇은 디스플레이, 반도체 공정에서 글라스나 웨이퍼를 공정장비로 옮긴다. 스카라로봇은 수평운동을 하는 관절을 조합한 로봇이며 수평다관절 로봇이라고도 부른다. 생산라인에서 이송, 조립 등의 역할을 맡는다. 수직다관절로봇은 여러 개의 관절을 가져 인간의 팔과 가장 유사한 동작을 할 수 있는 로봇이다. 비교적 빠른 속도로 작업할 수 있으며 용접이나 도장용에 많이 사용된다.

로보스타는 최근 수직다관절 로봇을 LG전자에 공급하기 시작했으며, 향후 다양한 용도의 로봇을 개발할 계획이다.

LG전자는 지난해 말 조직개편에서 CEO 직속의 ‘로봇사업센터’를 신설하고 로봇제품과 서비스를 개발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언론사 사정으로 댓글 작성이 일시 중단되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탐사보도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