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재정보조 폐지" 국민청원 20만 임박 … '문대통령ㆍ요시키도' 기사도 논란
"연합뉴스 재정보조 폐지" 국민청원 20만 임박 … '문대통령ㆍ요시키도' 기사도 논란
  • 신진섭 기자
  • 승인 2019.04.12 13:29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신진섭 기자] 연 300억원 수준인 연합뉴스 재정보조금 제도의 폐지를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 참여자가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 이번 주말 내에 20만명을 돌파할 기세다.  

지난 4일 올라온 ‘연합뉴스에 국민혈세로 지급하는 연 300억원의 재정보조금 제도의 전면 폐지를 청원합니다’ 게시물은 12일 오후 1시기준 13만6000명을 돌파했다. 

찬성자가 4만명 정도였던 이 청원은 지난 10일 연합뉴스TV가 문재인 대통령 사진에 북한 인공기를 거는 ‘방송사고’를 낸 후 급격히 증가하기 시작했다. 해당 청원이 20만 명 이상의 동의를 받는 경우 정부 및 청와대 관계자들이 답해야 한다.

이 청원은 지난 3일 연합뉴스TV가 재벌 3세들의 마약사건을 보도하며 고(故) 노무현 대통령의 실루엣 사진을 사용하면서 촉발됐다. 청원자는 “범죄 사건을 기술하는 자료화면에 고 노무현 대통령님의 실루엣이 담긴 사진을 다분히 의도적으로 사용해 고 노무현 대통령님을 모욕하는 파렴치한 행동을 일삼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연합뉴스의 수없이 많은 공정성 훼손의 뉴스 보도 사례들은, 연합뉴스 존립의 근거인 공익적 기능을 대한민국 사회에서 충실히 실행하고 있지 못하는 명확한 반증”이라고 했다.  

이어 “연합뉴스 출범 당시의 군사정권같은 정부 차원의 언론계에 대한 위협과 탄압은 없다”면서 “자유경쟁을 통한 언론계의 보다 공정하고 바람직한 방향으로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서, 오직 연합뉴스에게만 해마다 지급되는 파격적인 금액의 국가보조금 제도 전면폐지를 청원한다”고 썼다.  

연합뉴스는 연이은 방송사고의 책임을 물어 지난 11일 오후 보도국 총괄 책임자들을 보직 해임했다. 조성부 연합뉴스 사장(연합뉴스TV 사장 겸직)도 사과문을 게재했다. 하지만 청원 흐름에 비쳐볼 때 대중들의 분노는 가라앉지 않은 듯 보인다. 

일부 누리꾼들은 지난 10일 연합뉴스의 ‘문대통령ㆍ요시키도 '산불 성금'… 재해구호협회 180억원 모금(종합3보) 보도에도 비판의 날을 세우고 있다. 기사 제목에 문재인 대통령과 일본 가수 요시키를 나란히 써서 좋지 않은 어감을 만들어냈다는 얘기다. 대통령과 가수를 대등하게 취급했다는 점도 논란이다. 이 기사는 11일 '문 대통령도 산불성금…재해구호협회 180억원 모금(종합3보)'으로 제목이 변경됐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 카카오톡에서 톱데일리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합요시키 2019-04-14 12:17:51
연합은 구제불능이다. 그냥 폐지가 답!!

장고 2019-04-13 21:22:22
연합뉴스는 좀 쉬셔야 할 것 같습니다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579401

문재인요시키도 2019-04-18 17:57:09
언론탄압은 당연히 없지 이미 장악당했으니까! 연합은 그저 소극적인 저항만 하고 있을 뿐이다

졷죄인 2019-04-22 10:12:00
얼마나 욕하고 싶었을까... 개죄인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기업돋보기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