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LCK 스프링, LCK 출범 이래 국내 최고 시청 기록 달성
2019 LCK 스프링, LCK 출범 이래 국내 최고 시청 기록 달성
  • 신진섭 기자
  • 승인 2019.05.07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신진섭 기자] 라이엇 게임즈는 지난 1월 16일부터 4월 13일까지 진행된 ‘2019 스무살우리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이 LCK 출범 이래 국내 최고 시청 기록을 달성했다고 7일 밝혔다.
 
2019 LCK 스프링의 온라인 최고동시시청자 수를 기록한 경기는 지난 4월 13일 ‘SK텔레콤 T1’과 ‘그리핀’ 간 치러진 결승전이다. 국내 약 46만, 해외 약 242만을 합쳐 약 288만의 시청수를 기록했다. 국내 최고동시시청자 수 ‘46만’은 LCK가 리그제로 새로이 출범한 2015년 이래 최고 기록이다. 

정규 리그 90경기의 온라인 최고동시시청자 수 평균은 국내외를 합쳐 약 71만으로 확인됐다. 국내에서는 약 15만9000여 명이, 해외에서는 약 55만5000여 명이 LCK 정규 리그를 시청했다.

라이엇게임즈는 세계 최고 수준의 리그라고 평가받는 LCK의 위상이 최고 시청 기록 달성을 견인했다고 평가했다. 비록 지난해 열린 국제대회에서 LCK가 우승 타이틀을 획득하진 못했지만, 지금까지 수년 간 꾸준히 쌓아온 업적과 뛰어난 실력의 두꺼운 선수층 등은 해외에서도 LCK를 찾아보게 만드는 원동력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LCK에 대한 수요가 커 다양한 중계 플랫폼과 언어를 통해 생중계됐다. 2019 LCK 스프링은 한국어, 영어, 중국어, 프랑스어, 독일어, 일본어 등 6개 언어로 중계됐으며, SBS 아프리카 TV 채널 및 트위치, 아프리카TV, 네이버, 페이스북, 유튜브, Huya TV, OpenRec 등 국내외 온라인 플랫폼으로 송출됐다.

LCK 경기의 정규 리그 현장 관객 수도 공개됐다. 올해부터 LCK 경기가 진행된 종로 소재의 ‘LoL PARK’를 찾아 정규 리그 경기를 관람한 현장 관객 수는 약 3만여 명으로, 한 경기당 약 333명이 경기 현장을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포스트시즌에는 결승전 현장을 방문한 약 5000명의 관객을 포함해 약 6000여명의 관객이 현장에서 경기를 관람했다.

정규 리그 총 90경기 중 42경기가 매진됐고, 포스트시즌 4경기도 모두 매진됐다. 현장을 찾은 관객 성별 비중은 남성 59.7%, 여성 40.3%로 나타났으며, 연령층은 10~30대가 93.5% 이상을 차지했다. 또한 해외 관객 비중은 정규 리그가 3.8%, 포스트시즌이 0.3%로 나타났다.

경기 내용에 대한 흥미로운 기록들도 발표됐다. 정규 리그 기준으로 최고의 밴픽율(한 챔피언이 선택되거나 제한된 경기 비율)을 차지하며 존재감을 드러낸 챔피언으로는 1위 ‘루시안(90.4%)’, 2위 ‘갈리오(80.3%)’, 3위 ‘리산드라(79.3%)’가 꼽혔으며, 포스트시즌에서는 ‘라이즈’, ‘칼리스타’, ‘사일러스’가 모두 밴픽율 100%를 기록하며 공동 1위를 차지했다. 5경기 이상 등장한 챔피언 중 최고 승률을 자랑한 챔피언은 정규 리그 기준으로는 80%의 승률로 ‘피오라’가 1위를 차지했으며, 포스트시즌에서는 ‘라이즈’가 83.3%의 승률로 1위에 올랐다.

정규 리그와 포스트시즌을 통틀어 최다 킬이 나온 경기는 지난 3월 16일 ‘아프리카 프릭스’와 ‘그리핀’ 간 치러진 3세트로, 아프리카가 18킬, 그리핀이 24킬을 따내 총 42킬을 기록했다. 

최장시간 동안 진행된 경기는 지난 1월 30일 ‘젠지 이스포츠’와 ‘진에어 그링윙스’의 1세트가 57분 26초를 기록했다. 반대로 2월 22일 ‘한화생명 e스포츠’와 ‘담원 게이밍’의 2세트 경기는 21분 51초로 최단 경기에 이름을 올렸다.

한 명이 5명의 상대 선수를 모두 잡아내는 ‘펜타킬’ 기록도 나왔다. 그리핀의 ‘바이퍼’ 박도현이 1월 23일 1세트 경기에서, 아프리카의 '썬' 김태양이 3월 10일 2세트 경기에서 각각 펜타킬을 따냈다. 또한 뛰어난 개인 기량의 척도로 여겨지는 ‘솔로킬’ 부문 1위는 정규 리그 기준 그리핀 ‘쵸비’ 정지훈 선수가 16회로 1위를 차지했으며, 포스트시즌에서는 SKT의 ‘클리드’ 김태민 선수와 ‘페이커’ 이상혁 선수가 4킬로 나란히 1위에 이름을 올렸다.

전체적으로 얼마나 안정적인 활약을 했는지와 팀에서의 평균 기여도를 확인할 수 있는 수치인 KDA 순위에서는 정규 리그에서 평균 10.7로 그리핀 ‘쵸비’ 정지훈 선수가 1위를 차지했으며, 같은 팀의 ‘타잔’ 이승용과 ‘바이퍼’ 박도현이 뒤를 이어 2, 3위를 차지했다. 포스트시즌에서는 SKT의 ‘테디’ 박진성 선수가 14.5의 KDA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 카카오톡에서 톱데일리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