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팩트체크] 국민절반이 게임 중독 질병 등록 찬성한다?
[팩트체크] 국민절반이 게임 중독 질병 등록 찬성한다?
  • 신진섭 기자
  • 승인 2019.05.13 15:51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리얼미터

[톱데일리 신진섭 기자] 국민 10명 중 4명 이상이 게임을 중독 질병으로 지정해야 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13일 나왔습니다. 과반수에 가까운 '국민'이 WHO의 게임 질병 코드 등록에 찬성한다는 얘긴데요. 정말 그럴까요. 톱데일리가 따져봤습니다.

해당 설문은 CBS의뢰로 여론조사기관인 리얼미터에서 집계했습니다. 504명이 응답했고 무선(80%)·유선(20%) 표집틀 무작위생성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식이었습니다.

'게임중독의질병지정에 대한국민여론' 조사 응답자 특성. 사진=리얼미터

연령대별로 보면 설문조사에서 ▲19~29세가 차지하는 비율이 17.2% ▲30대가 16.8% ▲40대가 19.8% ▲50대가 20%, 60세 이상이 26.2%였습니다. 고연령대일수록 설문조사에서 더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이는 지난 1월말 행안부 국가인구통계에 따른 가중치를 둔 것입니다.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게임 중독 질병 등록에 찬성하는 입장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19~29세, 30대에선 게임 중독 질병 등록 반대가 각각 46.5%, 45.4%로 찬성측의 40.9%, 39.7%를 앞질렀습니다. 40대 50대, 60대에선 게임을 중독 질병으로 등록해야 한다는 의견이 우세했습니다. 40대에선 찬성이 42.3% 반대가 40.9%였으며 50대에선 찬성이 53.3% 반대가 32.2%, 그리고 60세 이상에선 찬성이 47.1%, 반대가 22.7%로 나타났습니다. 

콘텐츠진흥원의 ‘2018 게임이용자 실태조사’. 3020명을 온라인 설문과 면접법을 혼용해 18일 동안 조사했다.  

콘텐츠진흥원의 ‘2018 게임이용자 실태조사’에 따르면 세대별 게임 이용률은 ▲10대가 91.9% ▲20대가 86.9% ▲30대가 84.4%입니다. 게임 이용률은 40대 이상에서 급격히 낮아지는 모습을 보입니다. ▲40대 53% ▲50대 50.3% ▲60~65세 36% 등입니다. 

두 조사를 종합하면 이렇습니다. ‘게임을 즐겨하지 않는 세대일수록 게임을 중독물질로 보는 데 찬성한다.’ 

이번 설문조사 방식에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게임의 주된 소비층인 10~30대의 목소리가 반영되기 힘들었습니다. 만 19세부터 설문을 받아 초‧중‧고등학생의 여론은 반영되지 않았습니다. 이번 조사는 하루동안 500여명에게 전화를 걸어 단 한 문장을 물어 찬‧반을 결정하게 했습니다. 설문 당사자가 게임 이용자인지 아닌지도 구분하지 않았습니다.

조사가 다루는 주제와 파급력에 비해 너무 간단합니다. 구조화된 설문지라고 보기 힘들고 연령별 특성에 따른 면접법을 사용하지 않았으며 응답의 허위 기재도 검증됐다고 보기 어렵습니다. 가장 아쉬운 건 유저의 목소리를 최소화한 '게임' 설문 조사라는 점입니다.

기성세대는 익숙하지 않은 새로운 문화에 반발을 느끼기 마련입니다. 앞서 영화, 만화가 그랬습니다. 지금은 어른의 스포츠로 인식되는 바둑도 과거에는 도끼자루 썩게 하는 ‘방탕’한 문화로 불렸던 적이 있습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오는 20일 게임 중독 질병 지정 여부를 결정한다고 합니다. 이에 일주일 앞서 나온 이번 설문조사는 그래서 더 마뜩찮습니다. 기성세대가 청년들의 여가 문화를 판단하고 품행을 교정했던 과거를 떠오르게 합니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 카카오톡에서 톱데일리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써니라이더 2019-05-13 18:22:06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Temp/LyHYyy
위의 청원에 동의해 주셨으면 합니다 100명의 동의가 있어야 게시판에 올라갑니다.안녕하세요.저는 대한민국 국민이고, 게이머입니다.오늘 인터넷 뉴스에 게임의 질병에 사람들이 찬성하고 개임을 하면 뇌의 해마가 붓고 질병에 걸려서 치료가 필요하다는 기사를 보았습니다. 하루만에 500명이 대답을 했다는데, 이런식으로 게이머를 폄하하고 게임 산업을 죽이는 여론조사와 기사는 좋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바둑도 질병인가요?

써니라이더 2019-05-13 16:53:42
신진섭기자님 응원합니다.500명 대상 설문 말도 안되는 설문조사 입니다. 5천만명 중에 게임을 하지 않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요? 대부분이 게임을 경험했을 겁니다. 게이머들의 99프로가 게임 중독 질병 지정에 반대 했습니다.https://bit.ly/2YoqSw8 이 링크에서 보실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기업돋보기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