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코란도, '인간공학 디자인상' 그랑프리 수상
쌍용차 코란도, '인간공학 디자인상' 그랑프리 수상
  • 연진우 기자
  • 승인 2019.05.17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쌍용자동차는 신차 코란도가 대한인간공학회가 주관하는 '19회 인간공학 디자인상'에서 그랑프리를 수상했다. 사진=쌍용차 제공
쌍용자동차는 신차 코란도가 '19회 인간공학 디자인상'에서 그랑프리를 수상했다. 사진=쌍용차 제공

[톱데일리 연진우 기자] 쌍용자동차는 신차 코란도가 '19회 인간공학 디자인상'에서 그랑프리를 수상했다고 17일 밝혔다.

대한인간공학회가 주관하는 인간공학 디자인상은 소비자 관점에서 제품의 사용 용이성, 효율성, 기능성, 감성품질, 안전성, 보전성, 가격 등 총 7개 항목에 대해 인간공학적 우수성을 평가, 수상 제품을 선정한다. 이번 시상식은 지난 16일 제주 부영호텔에서 개최됐으며 이태원 쌍용차 기술연구소장(전무)이 회사를 대표해 수상했다.

개발 초기부터 국내는 물론 독일, 스페인 등 협력사와 다방면에 걸친 협업을 통해 인간공학적 디자인 요소를 반영, 개발된 코란도는 지난 3월 시장에 선보인 후 2개월 동안 4000여대가 판매됐다. Level 2.5 수준의 자율주행기술 딥컨트롤 적용, 74% 고장력강 및 7에어백 적용 등의 안전성을 갖췄으며, 10.25" 풀 디지털 클러스터를 비롯한 블레이즈 콕핏은 인지 및 조작 용이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설계됐다.

쌍용차 관계자는 "하드웨어뿐 아니라 딥컨트롤 운영 과정에 수반되는 다양한 정보를 효과적으로 표시하여 운전자가 직관적이고 명확히 인식할 수 있도록 UI를 비롯한 소프트웨어 설계에도 심혈을 기울였다"고 설명했다.

코란도는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의 공간 활용성과 인체 모형을 바탕으로 시뮬레이션을 진행해 승하차 편의성을 높였다. 차체 하단까지 덮는 클린실 도어를 적용해 하의 오염을 방지했고, NVH(소음 및 진동 저감) 부문에선 엔진 마운팅에 다이내믹 댐퍼와 유압식 마운트 내부 절연구조를 적용해 엔진룸에서의 노이즈 유입을 차단했다.

이태원 기술연구소장은 "2015년 티볼리, 2017년 G4 렉스턴에 이어 다시 한 번 그랑프리 수상의 영예를 안으며 인간중심의 제품철학과 정상급의 인간공학 디자인 능력을 인정 받았다"며 "개발 초기부터 철저한 조사∙분석을 통해 편의성과 안락함 향상을 넘어 사용자가 프리미엄 가치를 느낄 수 있도록 설계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 카카오톡에서 톱데일리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