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전봇대 없애고 전선 329㎞ 땅에 묻는다
서울시, 전봇대 없애고 전선 329㎞ 땅에 묻는다
  • 이재익 기자
  • 승인 2019.05.27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9년까지 4차로 이상 도로 지중화율 94.16% 목표
지역균형, 역세권·관광특구 등 유동인구, 시민안전 등 종합 고려해 선정
서울 중구 서애로의 전선 지중화 사업 전후(사진=서울시 제공)
서울 중구 서애로의 전선 지중화 사업 전후 사진(서울시 제공).

톱데일리 이재익 기자 = 서울시에 전봇대와 전깃줄이 사라진다.

서울시는 서울 전역의 가공배전선로를 대상으로 지중화사업 우선 추진 대상지와 중장기 추진계획을 담은 ‘서울시 가공배전선로 지중화사업 기본계획’을 27일 발표했다. 전주와 전선을 땅에 묻거나 설치하는 ‘지중화’ 사업에 대한 서울시 차원의 최초의 종합계획이다.

현재 지중화는 자치구가 요청하면 한국전력공사가 평가 및 승인하고, 서울시가 지중화 비용의 25%를 자치구에 보조하고 있다. 특히 지중화 사업이 대부분 신규 개발지에서 이뤄지다보니 지역 간 편차도 크게 나타나고 있는 실정이다. 서울 25개 자치구 중 지중화율이 가장 높은 곳은 87.37%인 중구였으며 가장 낮은 비율을 보인 곳은 강북구로 31.37%였다.

기본계획은 서울 전역 4차로 이상 주요도로를 후보군으로 잡아 지역균형, 보행환경 개선, 도심경관, 지역경제 활성화 등을 고려해 우선순위를 선정했다. 2024년까지 약 164km, 2029년까지 추가 164km를 지중화해 총 329km의 전선을 땅 속에 묻을 계획이다.

특히 자치구별 지중화율을 기준으로 지중화율이 낮은 순으로 가중치를 부여해 지역 간 균형을 고려하고 역세권 등 유동인구가 많은 곳 등을 우선적으로 정비하기로 했다. 예산은 현재와 동일하게 서울시, 자치구, 한국전력공사가 25 대 25 대 50 비율로 각각 분담한다.

고홍석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현재 보도구간에 설치된 가공배전선로의 지중화로 시민들의 보행안전 확보 및 도시미관 개선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 양재대로의 전선 지중화 전후 사진(서울시 제공).
서울 양재대로의 전선 지중화 전후 사진(서울시 제공).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 카카오톡에서 톱데일리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