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게임산업계, WHO 게임이용장애 분류 재고 촉구
전 세계 게임산업계, WHO 게임이용장애 분류 재고 촉구
  • 신진섭 기자
  • 승인 2019.05.27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신진섭 기자 = 세계 각지의 게임단체들이 세계보건기구(WHO) 회원국들에게 ‘게임이용장애’ 분류를 재고해줄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27일 한국게임산업협회, 미국의 ESA, 유럽의 EGDF 등 전세계 8개 게임단체는 공동성명을 내고 “‘게임이용장애’는 WHO의 ICD-11에 포함될 만큼 명백한 증거를 기반으로 하고 있지 않다”고 주장했다.

국제 사회에서 차지하는 위상과 영향력을 고려했을 때 WHO에서 논의되고 결정되는 지침들은 독립된 전문가들이 뒷받침하는 정기적이며 포괄적이고 투명한 검토가 기반이 돼야 하지만 이번 결정은 그렇지 않았다는 얘기다.

이어  “게임이용장애 질병 코드 등재에 대해 의학계 및 전문가들 간에도 상당한 논쟁이 있다. 전 세계 게임산업협단체들은 WHO가 학계의 동의 없이 결론에 도달한 것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 이번 조치는 막대한 영향력을 가진 결과가 되거나 의도치 않은 결과가 될 수도 있으며, 실질적으로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위해를 가져올 수도 있다”고 전했다. 

실제로 미국정신분석학회(APA)의 진단기준인 DSM-5에서 인터넷 게임 장애는 임상 진단이 아닌 추가 연구를 위한 조건으로 분류된다. 장애(Disorder)로 분류하기엔 과학적 근거가 충분치 않다는 이유 때문이다.  

한편, 한국게임산업협회는 한국게임법과정책학회와 함께 오는 28일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제7간담회의실에서 ‘WHO의 게임이용장애 질병코드 도입에 따른 긴급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 카카오톡에서 톱데일리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