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의 게임이용 장애 질병코드 부여 관련 관계차관회의 개최
WHO의 게임이용 장애 질병코드 부여 관련 관계차관회의 개최
  • 신진섭 기자
  • 승인 2019.05.28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무조정실 중심으로 민관 협의체 구성, 각계 의견 수렴

톱데일리 신진섭 기자 = 정부가 28일 WHO(세계보건기구)의 게임이용 장애(Gaming Disorder) 질병코드 부여와 관련 국무조정실장 주재 관계 차관회의를 개최했다. 

국무조정실에 따르면 이날 회의는 WHO가 게임이용 장애에 대해 질병코드를 부여하기로 함에 따라, 관계부처 간 긴밀한 협조하에 향후 대응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에는 문화체육관광부와 보건복지부 인사가 참석했다.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게임이용 장애 질병코드의 국내 도입 문제와 관련해 충분한 준비시간이 있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또 앞으로 도입 여부와 시기, 방법 등에 대해 각계 의견을 충분히 수렴키로 했다.

한국표준질병분류(KCD)는 통계청이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5년마다 개정한다. 게임이용 장애 질병코드 부여가 WHO에서 확정되면 해당 권고는 오는2022년 1월 발효된다. 따라서 WHO 권고를 수용한 KCD 개정은 오는 2025년 가능하며 시행은 2026년부터 될 전망이다.

정부는 국무조정실을 중심으로 복지부와 문화부 등 관계부처, 게임업계 , 관계 전문가, 시민단체 등이 참여하는 민관 협의체를 구성해 운영해 나갈 계획이다.

국무조정실은 "정부는 민관 협의체를 통해 질병코드 국내 도입문제와 관련한 게임 업계의 우려를 최소화하면서도, 건전한 게임이용 문화를 정착시킬 수 있는 합리적 방안을 모색할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콘텐츠 산업의 핵심인 게임산업의 발전을 위해 다양한 지원방안을 지속적으로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 카카오톡에서 톱데일리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