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엇 게임즈 임직원, 경상북도 1박 2일 문화재지킴이 캠프 진행
라이엇 게임즈 임직원, 경상북도 1박 2일 문화재지킴이 캠프 진행
  • 신진섭 기자
  • 승인 2019.06.05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이엇 게임즈가 지난 5월 30일, 31일 임직원들이 1박 2일 간 전국 각 지역의 문화재와 문화유산을 찾아가는 ‘라이어터 문화재지킴이 캠프’를 진행했다고 5일 밝혔다.사진은 가양주를 담그는 라이엇 게임즈 임직원. 사진=라이엇게임즈 제공
라이엇 게임즈가 지난 5월 30일, 31일 임직원들이 1박 2일 간 전국 각 지역의 문화재와 문화유산을 찾아가는 ‘라이어터 문화재지킴이 캠프’를 진행했다고 5일 밝혔다.사진은 가양주를 담그는 라이엇 게임즈 임직원. 사진=라이엇게임즈 제공

톱데일리 신진섭 기자 = 라이엇 게임즈가 지난 5월 30일, 31일 임직원들이 1박 2일 간 전국 각 지역의 문화재와 문화유산을 찾아가는 ‘라이어터 문화재지킴이 캠프’를 진행했다고 5일 밝혔다.

라이엇 게임즈는 지난 2012년 문화재청과 ‘문화재 지킴이’ 협약을 체결한 후 임직원이 참여하는 문화유적 청정활동 및 전통문화 체험활동을  진행해왔다. 이번 캠프에서는 경상북도 봉화와 안동을 찾아 문화유산 보존활동, 문화 체험을 진행했다.

5월 30일 라이엇 게임즈 임직원들은 500년의 역사와 유교 문화를 보존하고 있는 경북 봉화군 달실마을에서 문화재지킴이 활동을 시작했다. 달실마을의 고건축물을 깨끗하게 청소하며 마루 바닥에 콩물을 덧입히는 ‘콩땜’ 작업을 했다. 콩땜은 현대 화학제품이나 기계를 사용하지 않은 전통 청소법이다. 

이후 전통 가양주 및 장 담그기를 통해 우리나라 전통 문화를 그대로 체험하고 배웠다. 이어 안동 군자마을의 음악회에서 우리나라 음악을 감상했다.

둘째 날인 5월 31일에는 군자마을의 종손과 함께하는 마을길 산책을 진행했으며, 이후 하회탈춤을 배우고 및 참여 공연을 진행하며 한국 고유의 전통 문화를 체험했다.

라이어터 문화재지킴이 캠프에 참여한 라이엇 게임즈 직원 김대호(36) 씨는 “직원들이 모두 함께 전통 문화 체험과 문화유산 보존 활동을 진행하면서 우리 문화유산의 소중함을 깨달았다”며 “앞으로도 이런 행사가 진행된다면 또 참여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라이엇 게임즈는 ‘한국 문화유산 보호 및 지지’를 위한 사회 환원 활동을 8년째 하고 있다. 누적 52억 원 이상의 금액 기부를 통해 해외소재 문화재 환수 지원, 청소년 역사 교육, 4대 고궁 보존 관리, 서원 3D 정밀 측량, 소환사 문화재지킴이 활동 등의 사업을 진행해 왔다.

올해는 ‘척암선생문집 책판(拓菴先生文集 冊板)’을 독일 경매에서 발견해 후원 기금을 통해 매입하는 데 성공했다. 이외에도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소환사 문화재지킴이 활동에서 ‘독립운동가의 길’ 테마 활동을 신설하고 장애인을 위한 전문 문화재 교육 및 교재를 개발하했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 카카오톡에서 톱데일리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