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소속 국방위원, 철원 화살머리 고지 찾아
민주당 소속 국방위원, 철원 화살머리 고지 찾아
  • 최종환 기자
  • 승인 2019.06.12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해발굴은 국가 책무”… 국회정상화 촉구도

톱데일리 최종환 기자 = 국회 국방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안규백 위원장과 민홍철 의원, 도종환 의원이 12일 남북공동유해발굴에 합의한 강원도 철원의 화살머리고지를 방문했다.

국회 국방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안규백 위원장과 민홍철 의원, 도종환 의원이 12일 유해발굴 사전 준비 작업에 한창인 5사단 장병들과 인근 3사단 장병들을 격려하고자 강원도 철원의 화살머리고지를 방문했다.
국회 국방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안규백 위원장과 민홍철 의원, 도종환 의원이 12일 유해발굴 사전 준비 작업에 한창인 5사단 장병들과 인근 3사단 장병들을 격려하고자 강원도 철원의 화살머리고지를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호국 보훈의 달을 맞아 국가를 위해 희생한 이들을 국가가 끝까지 찾아 책임진다는 의지를 전달하고, 유해발굴 사전 준비 작업에 한창인 5사단과 인근 3사단 장병들을 격려하고자 마련됐다.

화살머리고지는 한국전쟁 당시 남북이 치열하게 전투를 했던 철의 삼각지 전투지역 중 하나로, 1951년 11월부터 1953년 7월까지 국군 2·9사단, 미군 2사단, 프랑스대대와 중공군이 전투를 벌였던 곳이다.

화살머리고지에선 국군 200여 명이 전사한 것은 물론 미군·프랑스군도 100여 명의 인명피해를 입었다. 지난 5일 화살머리고지 일대에서는 미군 또는 프랑스군으로 추정되는 유엔군 전사자 유해가 최초로 발견되기도 했다.

현장을 찾은 안규백 국방위원장은 “‘9‧19 군사합의’ 이행을 통해 군사적 긴장을 실질적으로 완화함으로써 65년이 넘는 긴 세월 동안 돌아오지도, 우리가 다가가지도 못했던 비무장지대 내에서의 유해발굴을 가능하게 됐다”며 “국가의 책무인 유해발굴을 위해 더욱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유해발굴은 국가의 책무이지만, 무엇보다 장병들의 안전이 최우선이다”며 “유해발굴과 함께 진행되고 있는 지뢰와 폭발물 제거작업에 더욱 더 신경을 써 달라”고 지휘관들에게 주문했다.

이번 방문은 애초 국방위 차원에서 계획됐지만, 국회 공전으로 상임위가 무력화되면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방위원들만 하게 됐다.

더불어민주당 국방위 간사인 민홍철 의원은 “안보와 보훈에는 여야가 따로 없다”며 “조속한 시일 내에 국방위가 정상화 돼 여야가 함께 전쟁의 슬픔과 아픔이 서려있는 이곳을 다시 방문하고 싶다”고 했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 카카오톡에서 톱데일리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