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그레 요플레 먹다가 치아 파절" VS "이물질 아니라 첨가물"
"빙그레 요플레 먹다가 치아 파절" VS "이물질 아니라 첨가물"
  • 신진섭 기자
  • 승인 2019.06.19 11:03
  • 댓글 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씨, '빙그레 품질보증팀 치과에 전화해 짜증내고 따져'
빙그레 "이물질 아니다. 잘못된 부분 있는지 확인 중"
지난 18일 온라인커뮤니티에 올라온 빙그레 요플레에서 나온 솔티카라멜 사진. 빙그레 측은 이물질이 아니라 첨가물이라는 입장이다.
지난 18일 온라인커뮤니티에 올라온 빙그레 요플레에서 나온 솔티드카라멜 사진. 빙그레 측은 이물질이 아니라 첨가물이라는 입장이다. 사진=해당 게시물 캡처

톱데일리 신진섭 기자 = 빙그레 요플레 제품을 먹다가 나온 이물질을 씹어 치아가 손상됐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다. 빙그레 측은 고객응대에 문제가 없었는지 확인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지난 18일 올라온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글에 따르면 A씨는 최근 온라인 소셜커머스에서 빙그레 요플레 토핑 다크초코 125g 제품을 구입했다. 지난14일 A씨는 점심시간에 해당 제품을 회사에서 먹던 중 '이물질'을 씹어 치아가 파절됐다.

이에 A씨는 빙그레 품질보증팀에 전화문의를 했으나 직원은 빙그레 사내에 (보상을 위한) 보험이 없으며 이런경우가 처음이라 당황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치과방문결과 A씨는 이물질로 인한 치아 파절이 확인됐으며 떼울 수 없는 치아상태로 크라운 치료가 요구된다는 진단을 받았다고 한다. 비용은 7~80만원이 들 것으로 예상되며 심하면 신경치료도 병행해야 하는 상황이다.

A씨의 치과 진단서. 사진=A씨 제공
A씨의 치과 진단서. 사진=A씨 제공

A씨는 피해 보상을 위해 빙그레 측에 진단서를 첨부 해 보냈다. 그런데 얼마 뒤 치과에서 연락이 왔다. 빙그레 품질보증팀 직원이 A씨의 진료기록에 대해 치과에 짜증을 내며 취조하듯 따졌다는 것. 

이에 A씨는 "당황하면 짜증을 내도 되는 것"이나며 항의했고 빙그레 직원은 "이런일이 처음이라 당황해서 그랬다. 진단서에 치료과정이나 치료비용이 없어서 물어보려고 전화했던 것"이라고 답했다. A씨는 해당 직원이 "그런데 제 번호 어떻게 알았냐? 병원에서 알려주던가? 전화해서 따져도 되는가?"라며 적반하장식 태도를 보였다고 주장한다.

A씨는 거듭 '치아에 대한 처리'를 빙그레 측에 요구했고 이에 품질보증팀 실장이 A씨와 미팅을 진행했다. 이물질을 확인 해 본 실장은 "솔티카라멜이라는 재료로, 이물질이 아니다"라고 했다. 

A씨가 구입한 빙그레 요플레 토핑 다크초코 125g 제품에서 나온 솔티드카라멜. 사진=A씨 제공 

17일 빙그레 측은 유선상으로 A씨에 20만원의 보상안을 제시했다. 제품 상세내용에 주의 표시가 있고, 이물질이 아닌 일반적인 재료이기에 빙그레의 책임이 덜해질 것 같다는 이유 때문이다. 다음날인 18일 A씨는 빙그레측의 요청으로 실장과 치과에 동행해 재차 진료기록을 확인했지만 결과는 달라지지 않았다. 20만원이 보상 최대치라는 입장을 반복했다.

빙그레 측은 전체적인 사실관계는 맞다고 했다. 다만  20만원은 보상안 전체가 아닌 선제적인 대응책에 불과하다는 입장이다. 

빙그레 관계자는 19일 톱데일리와의 통화에서 "저희가 치과에 욕을 한 적은 없으며 진단서 내용이 일반적이지 않아 확인 차 전화했을 뿐"이라고 했다. 20만원이 최대 보상이냐는 질문에는 "치아파절과 제품의 인과관계 따져보기 전에 치아에 대한 선제적 치료하라는 의미에서 제시한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솔티드카라멜은 이물질이 아니라 첨가물"이라며 "솔티드카라멜 강도는 비스킷정도로 씹어서 치아가 손상됐다는 클레임 사례가 처음이다. 토핑이 단단하니 주의해달라는 문구도 제품에 써있다"고 덧붙였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 카카오톡에서 톱데일리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비비빅미워 2019-09-10 17:35:04
저는 빙그레 비비빅 먹다가 임플란트한 치아부러져서
전체 들어냈습니다.
현재까진
빙그레 문의하니 전혀 1도 책임없다는식의 답변이..아..
진짜 빡칩니다

조근호 2019-06-22 16:00:55
빙그레 참 역사가 있는 기업인데ㅋ 안타깝네. 안사먹으면되는거지.

나보고 빙구 래 2019-06-22 12:08:58
근데 첨가물이 어떻게 나오지?? ㅋㅋㅋㅋㅋㅋ 아니면 그냥 뭐든 들어가 있으면 첨가물인가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잘가라 빙구려 2019-06-21 17:20:25
불매 가즈아? 잘가라 빙그래.

최세운 2019-06-21 12:58:45
별 대응도 거지같이 하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