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그룹 ICT 관계사, 주요 서비스 API 개방… 'SK 오픈API 포털'구축
SK그룹 ICT 관계사, 주요 서비스 API 개방… 'SK 오픈API 포털'구축
  • 신진섭 기자
  • 승인 2019.06.26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신진섭 기자 = SK의 ICT 관계사들이 자사 주요 서비스의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를 외부에 공개하기로 했다. 써드파티를 활성화해 5G 콘텐츠 기근 현상을 극복하려는 움직임으로 해ᅟᅥᆨ된다.

SK그룹의 주요 ICT 관계사(이하, SK ICT 패밀리)인 SK텔레콤, SK C&C, SK하이닉스, SK플래닛, SK브로드밴드, 11번가, SK실트론은 각 사가 보유한 주요 서비스의 ICT 핵심 자산인 API를 공개하고 통합 제공하는 플랫폼인 'SK 오픈API 포털'을 구축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SK텔레콤 분당 ICT기술센터에서 열린 런칭 행사에는 박진효 SK텔레콤 CTO와 김준환 SK C&C  플랫폼&Tech1그룹장, 고영호 SK브로드밴드 성장트라이브장 등 주요 R&D 임원이 참석해 API 공개 취지와 각 사가 제공하는 주요 기술을 소개했다.

26일 SK텔레콤 분당 ICT기술센터에서 열린 설명회에서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이 'SK 오픈API 포털'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제공
26일 SK텔레콤 분당 ICT기술센터에서 열린 설명회에서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이 'SK 오픈API 포털'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제공

‘SK오픈API 포털’는 SK ICT Family 각 사가 보유한 API와활용 매뉴얼, 샘플 등을 제공한다. 개발자 ∙ 벤처는 이를 활용해 응용 프로그램을 만들거나 새로운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다.

이번 'SK 오픈 API 포털'을 통해 공개된 API는 T맵, 에브리에어 에이든, 에이브릴, 클라우드 캠, 웨더 퐁 등 총 46개다. 각 사는 연내 공개 API를 85종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SK ICT 패밀리는 이번 API 공개를 통해 5G 시대 B2C ∙ B2B 분야에서 SK그룹의 자산을 활용한 다양하고 새로운 비즈니스가 지속 탄생 국내 R&D 생태계 활성화는 물론 대중소 기업 상생의 대표적 사례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API 창구를 통합하면 개발자들은 개별 계약 형태로 제공되던 SK ICT 계열사의 API를 한 곳에서 열람하고 활용할 수 있어 새로운 소프트웨어나 서비스를 개발하는 ‘매시업’이 용이해진다.

박진효 SK텔레콤 CTO는 "5G 시대에는 ICT 기술과 서비스가 우리가 예상하지 못한 방향과 속도로 변화할 것”이라며 “SK ICT Family는 기업의 ICT 핵심 자산을 공유함으로써 5GX 생태 조성과 사회적 가치 창출에 이바지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 카카오톡에서 톱데일리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