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헬로, 전기차 충전사업 진출 … 케이블TV와 시너지 노린다
CJ헬로, 전기차 충전사업 진출 … 케이블TV와 시너지 노린다
  • 신진섭 기자
  • 승인 2019.07.04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케이블TV 사업권역 중심 시장 개척
APP 기반 충전 예약 시스템∙최대 커버리지 등 특화 서비스 선봬

톱데일리 신진섭 기자 = CJ헬로가 전기차 충전사업에 진출하고 본격적인 충전 인프라 확장에 나선다고 4일 밝혔다. 

CJ헬로는 기존 케이블TV 고객들이 가장 많이 거주하는 아파트∙공동주택 중심으로 시장을 개척, 방송통신 사업과 시너지를 모색하며 전국 23개 사업권역 기반 ‘No.1 충전 서비스 사업자’로 도약한다는 목표다.

전기차 충전 사업은 CJ헬로 차세대 성장전략 ‘그린 로드맵’의 핵심 비즈니스다. 그린 로드맵은 기존사업의 로컬 네트워크와 ICT 기술력을 인접영역인 스마트 에너지 시장으로 확장, 가정과 지역에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전략이다. 그 시작으로, 지난해 ESS 시장에 진출하며 지능형 에너지관리 솔루션 ‘파워클라우드(Power Cloud)’ 사업에 착수, 올해 그 2단계로 전기차 충전시장에 진입했다.

CJ헬로는 국내 1호 전기차 충전사업자 ‘포스코 ICT’와 전략적 제휴를 맺고 사업을 시작했다. 지난 3월 ‘포스코 ICT 컨소시엄’ 공동 수급자로 전기차 완속 충전사업자에 선정, 자체적인 충전소 구축과 함께 ‘포스코 ICT ChargEV 서비스 플랫폼’을 활용한 유료 충전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CJ헬로는 포스코 ICT와의 협업을 통해 충분한 기반 역량을 확보한 뒤, 중장기적으로 서비스 모델을 다각화하는 등 사업을 확장해나갈 계획이다.  

이번 사업의 핵심 기반은 권역 내 아파트에 있다. CJ헬로는 현재 경기 인천지역 아파트 단지를 시작으로 전기차 완속 충전소 설치 범위를 확대 중이다. 
 
CJ헬로는 아파트에 특화된 ‘생활 밀착형 충전 서비스’를 추진한다. 이를 위해 기존사업과의 시너지를 모색해나갈 계획이다. ESS 중심의 에너지 관제 시스템 구축∙운용 경험을 토대로 안정적인 플랫폼 비즈니스를 선보이는 한편, 향후 방송통신∙홈IoT와 융합한 서비스 모델도 선보일 예정이다.  

‘포스코 ICT ChargEV 서비스 플랫폼’을 통해 제공되는 CJ헬로 전기차 충전 서비스는 ▲국내 APP 기반 충전 예약 시스템 ▲국내 최대 충전 커버리지 ▲자동차 구매와 멤버십 발급이 동시에 이뤄지는 ‘원스탑 서비스’를 지향한다.

타 사업자의 충전기 이용도 가능하다. CJ헬로는 다양한 사업자와 시스템 로밍∙호환을 통해, 사업자 중 가장 넓은 1만7000대 이상의 충전 커버리지를 확보한 상태다. 또한, 자동차 제조사인 BMW와 제휴해 전기차 구매와 동시에 멤버십 카드를 발급받을 수 있는 유통환경도 마련했다.

조경준 CJ헬로NewBiz사업본부 담당은 "전기차 시대가 본격화되면 주유소 대신 집이나 직장에서 주차를 통해 전기차 충전을 해결하는 라이프스타일의 근본적인 변화가 예상된다.”며 “CJ헬로는 이러한 미래 변화를 선도하는 한편, 향후 방송통신∙모바일은 물론 에너지까지 일상의 모든 편의를 집에서 해결하는 ‘스마트 홈 토털 솔루션’을 구현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 카카오톡에서 톱데일리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기업돋보기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