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프트 라이벌즈' 1경기 킹존 승리… 데프트가 해냈다
'리프트 라이벌즈' 1경기 킹존 승리… 데프트가 해냈다
  • 신진섭 기자
  • 승인 2019.07.07 17:4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서울 중구 장충 체육관에서 열린0 리그 오브 레전드 ‘리프트 라이벌즈 2019(이하 리프트 라이벌즈) 결승전 1경기에서 킹존드래곤X(이하 킹존)이 데프트의 활약에 힘입어 IG를 상대로 승리를 차지했다.
7일 서울 중구 장충 체육관에서 열린0 리그 오브 레전드 ‘리프트 라이벌즈 2019(이하 리프트 라이벌즈) 결승전 1경기에서 킹존드래곤X(이하 킹존)이 데프트의 활약에 힘입어 IG를 상대로 승리를 차지했다. 사진=중계화면 캡처

톱데일리 신진섭 기자 = 7일 서울 중구 장충 체육관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리프트 라이벌즈 2019(이하 리프트 라이벌즈) 결승전 1경기에서 킹존드래곤X(이하 킹존)이 데프트의 활약에 힘입어 인빅터스 게이밍(이하 IG)를 상대로 승리를 차지했다.

첫 경기 한국과 중국은 각각 킹존과 IG를 출전시켰다. 킹존은 그룹 스테이지에서 LPL 전승을 달리는 펀플러스 피닉스를 격파하고 2승을 거두며 중국 킬러로 부상했다. IG는 지난해 롤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우승팀이자 이번 그룹 스테이지에서 LPL팀 중 2승을 거둔 강호다.

킹존은 ▲카밀 ▲카서스 ▲코르키 ▲이즈리얼 ▲탐켄치를 가져왔고 IG는 ▲레넥톤 ▲아트록스 ▲아지르 ▲카이사 ▲브라움을 픽했다. IG는 라인전 단계에서 적을 압살하겠다는 의지가 엿보였고 킹존은 한타에 힘을 실었다. 킹존은 ’원딜‘ 데프트의 캐리력을 신뢰한 듯 재키러브의 주력 챔프인 ’카이사‘를 벤 단계에서 막지 않았다.

초반 전황은 킹존에게 불리했다. IG의 라이너들은 초반부터 킹존의 전 라인을 압박하기 시작했다. 킹존의 카서스는 약한 초반 갱킹력 때문에 라인에 적극적으로 개입할 수 없었다. 

미드라인에서도 차이가 벌어지기 시작했다. 킹존의 코르키는 라인 복귀텔을 사용했지만 IG의 아지르는 걸어서 복귀했다. 밀어놓은 라인을 바탕으로 IG가 7분경 첫 용 사냥에 성공했다.

믿을 건 데프트였다. 9분경 이즈리얼의 정조준일격이 IG의 봇 라이너 두명에게 모두 명중, 체력면에서 우위를 가져왔다. IG는 귀환할 수밖에 없었고 이틈을 타 킹존은 IG 봇 타워의 체력을 반까지 깎았다. 데프트는 후에도 봇라인에서 끊임없는 딜교환을 시도 IG 라이너를 압도하기 시작했다. 이틈을 타 커즈의 카서스가 봇 라인 갱을 시도, 진혼곡까지 사용했지만 브라움이 초시계 사용으로 퍼스트 킬을 올리는 데에는 실패했다. 

IG도 만만치 않았다. 11분경, IG의 아트록스가 탑 갱을 시도, 점멸이 없던 킹존의 카밀을 따내면서 퍼스트킬을 가져갔다. 

15분경 첫 한타가 벌어졌다. IG의 카이사가 전장을 이탈한 사이 코르키가 '발퀄라이저'로 이니시에이팅을 시도했다.하지만 IG의 아지르가 절묘한 포지셔닝으로 프리딜을 넣었고, 언덕을 넘어 달려든 아트록스가 킹존의 탱커진을 부쉈다. 여기에 카이사까지 전장에 합류하면서 한타에서 IG가 미세한 이득을 봤다. 레넥톤이 끝까지 밀고 들어왔지만 데프트가 미드타워를 끼고 끝까지 살아남으며 손해를 벌충했다.

중반부로 넘어가며 킹존이 주도권을 가져오기 시작했다. 18분경, 킹존이 IG의 미드포탑을 두드리기 시작했다. 농성하던 아트록스를 데프트가 따내며 4:5 구도가 만들어졌다. 킹존은 여유롭게 IG의 미드타워를 밀고 용 사냥에 성공했다.

자신감이 붙은 킹존은 21분경 탑 타워 부근에서 다이브를 시도, 1분이 넘는 교전 끝에 에이스를 기록하고 바론까지 가져왔다. 라인전에서 충분한 이득을 보지 못하고 한타 단계에 들어간 IG로선 당황스러운 전개였다.

킹존은 승기를 놓치지 않고 IG의 미드 봇 억제기 철거에 성공했다. 이어 29분경 열린 한타에서 킹존이 압승하며 IG의 넥서스가 무너져 내렸다. 경기 종료 시점, 커즈의 카서스는 메자이 25스택을 완성했다. '데프트'는 30분 경기에서 3만3000딜을 넣으며 MVP에 선정됐다. 

이번 경기, 딜링머신 '데프트'는 30분 경기에서 3만3000딜 가량을 넣는 기염을 토했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 카카오톡에서 톱데일리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성민 2019-07-09 08:23:31
KZ이 잘하는 팀인걸 알고는 있었지만, 상대가 IG라고 해서 정말 긴장됬습니다. 1경기가 나머지 모든 경기에게도 영향을 끼치기에 반드시 이기라고 응원하고 있었죠. KZ은 그 기대를 보답하듯이 중국의 강점인 한타, 전투력에서 승리를 거두었습니다. 괜히 선발주자로 나온게 아니구나 싶었습니다. SKT를 응원하는 팀으로써 KZ이 SKT와 겨루게 된다면 SKT를 응원하겠지만, 그 외의 경기는 KZ을 응원하고 싶습니다. 킹존 드래곤x , 팀의 이름처럼 용이 되어 비상하길 바라겠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기업돋보기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