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리프트 라이벌즈’ 2경기 SKT 승리... 페이커 '니코' 대활약
‘2019 리프트 라이벌즈’ 2경기 SKT 승리... 페이커 '니코' 대활약
  • 박현욱 기자
  • 승인 2019.07.07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서울 중구 장충 체육관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리프트 라이벌즈 2019(이하 리프트 라이벌즈) 결승전 2경기에서 SKT T1(이하 SKT)이 탑이스포츠(이하 TES)를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누르며 한국의 2연승을 이끌었다. 사진은 경기 시작을 알리는 전용준 캐스터.
7일 서울 중구 장충 체육관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리프트 라이벌즈 2019(이하 리프트 라이벌즈) 결승전 2경기에서 SKT T1(이하 SKT)이 탑이스포츠(이하 TES)를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누르며 한국의 2연승을 이끌었다. 사진은 경기 시작을 알리는 전용준 캐스터.

톱데일리 박현욱 기자 = 7일 서울 중구 장충 체육관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리프트 라이벌즈 2019(이하 리프트 라이벌즈) 결승전 2경기에서 SKT T1(이하 SKT)이 탑이스포츠(이하 TES)를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누르며 한국의 2연승을 이끌었다.

SKT는 ▲니코 ▲노틸러스 ▲칼리스타 ▲엘리스 ▲아트록스를 TES는 ▲유미 ▲그라가스 ▲이즈리얼 ▲루시안▲ 케넨을 픽했다. SKT는 노틸러스와 칼리스타의 조합으로 바텀라인전에 힘을 실어 공격적인 운영을 시도했다. 

SKT는 게임 초반 상대가 라인을 밀기 전 강한 압박을 가하면서 주도권을 잡았다. 경기 시작 7분경 바텀 1차 타워에서 첫 한타가 열렸다. SKT가 다이브로 TES 이즈리얼을 잘라냈다. 뒤이어 합류한 케넨을 칸의 아트록스가 끊어내면서 SKT는 2킬을 적립했다.

SKT의 계속되는 스노우볼링으로 격차는 계속 벌어졌다. SKT는 시야의 우위를 바탕으로 용, 전령 등 오브젝트를 챙겨나갔다. 이어지는 화염룡 싸움에서 TES가 SKT를 덮치는듯 했지만 칼리스타가 노틸을 적진으로 던지며 반격이 시작됐다. 이어 페이커의 니코가 적진 중앙에서 궁극기를 작렬시키면서 SKT가 한타에서 승리했다.

위기도 있었다. 바론 앞 한타에서 TES에게 급습당한 SKT는 마타의 다소 아쉬운 이니시에이팅으로 곤경에 처했다. 페이커의 니코가 일점사를 맞아 전장을 이탈했고 TES의 딜러진이 이를 추격했다. TES의 그라가스는 SKT의 진형까지 들어와 테디의 칼리스타를 잡으려 술통+배치기 콤보를 날렸다. 테디는 이를 날렵하게 피해 역으로 그라가스를 따냈다. 이번 경기 최고의 슈퍼플레이였다. 테디의 활약덕분에 SKT는 TES가 집을 간 사이에 바론을 챙기며 승기를 굳힐 수 있었다.

SKT는 바론 버프를 앞세워 봇, 탑, 미드 2차 타워를 순차적으로 밀었고 이후 두번째 화염룡을 챙기며 승부를 굳혀 나갔다.

32분 경 마지막 한타에서 니코가 TES에게 4인 궁을 적중시키면서 SK텔레콤이 2경기에서 승리했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 카카오톡에서 톱데일리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기업돋보기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