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특단, 불법조업 중국어선 나포...도주경위 등 조사
서특단, 불법조업 중국어선 나포...도주경위 등 조사
  • 주영민 기자
  • 승인 2019.07.09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탈원형톱 이용 조타실 강제개방
(사진=중부지방해양경찰청 서해5도특별경비단 제공)
(사진=중부지방해양경찰청 서해5도특별경비단 제공)

톱데일리 주영민 기자 = 서해에서 불법조업을 하던 중국어선이 해경에 적발됐다.

중부지방해양경찰청 서해5도특별경비단(서특단)은 9일 오전 5시50분께 인천 옹진군 소청도 서방 약 70㎞해역에서 북방한계선(NLL)을 침범, 해양경찰 경비함정의 정선명령을 위반하고 도주한 중국어선 1척을 나포했다고 밝혔다.

나포된 중국어선은 80t급 철선으로 승선원은 총 6명이다. 이 중국어선은 해경이 배에 접근하지 못하도록 주위에 쇠창살을 설치했으며 조타실은 이중철판을 덧대 놓은 상태였다.

서특단은 중국어선에 설치된 장애물을 제거한 뒤 메탈(metal)원형톱을 이용, 기관실을 열고 진입해 엔진을 정지시킨 뒤 조타실에 있는 선원을 제압했다.

메탈원형톱은 불법 중국어선이 조타실과 기관실 등 선실 외부출입문을 폐쇄해 단속을 회피하는 수법에 대한 대응책으로 서특단이 지난 5월 자체도입한 단속장비다.

메탈원형톱을 사용하면 두꺼운 철판을 짧은 시간에 자를 수 있어 폐쇄된 선실을 강제로 개방하는데 매우 효과적이라는 게 서특단의 설명이다.

서특단 관계자는 “검거한 중국선원을 전용부두로 압송했다”며 “‘배타적경제수역에서의 외국인어업 등에 대한 주권적 권리행사에 관한 법’을 적용, 공무집행방해·도주경위 등을 상세히 조사할 예정”이라고 했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 카카오톡에서 톱데일리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