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학비리 신고, 39일만에 127건 접수
사학비리 신고, 39일만에 127건 접수
  • 이재익 기자
  • 승인 2019.07.24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익위·교육부, 사실 확인 후 감사·수사 의뢰 예정

톱데일리 이재익 기자 = 인사·채용비리, 교비·법인 회계 부정 등 사학비리 관련 신고가 신고 시작 39일 만에 127건 접수됐다.

국민권익위원회(권익위)는 교육부와 공동으로 운영 중인 ‘사학비리·부패 신고센터‘에 접수된 신고현황을 24일 공개하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달 10일 접수를 시작한 사학비리·부패신고는 청렴포털, 국민신문고, 우편·방문 등을 통해 총 127건이 접수됐다.

유형별로는 ▲인사·채용비리 28건 ▲교비·법인 회계 부적정 처리 등 14건 ▲입학·성적 등 학사관리 부정 10건 ▲보조금 부정수급 4건 등이었다.

신고 대상별로는 사립대학 관련 신고가 91건으로 가장 많았고 사립 중·고교 관련 신고 17건, 초등학교 관련 신고 3건, 특수학교·유치원 등이 6건이었다.

신고사례로는 ▲친인척, 지인 등을 교직원 등으로 채용한 의혹 ▲신규 채용과정에서 금품을 수수한 의혹 ▲규정을 위반해 학교법인의 재산을 사용한 의혹 ▲학생에게 지급된 장학금을 사적으로 유용 등이 있었다.

접수된 신고는 권익위와 교육부의 사실 확인 후 비위 정도를 고려해 감사원·대검찰청·경찰청에 감사 또는 수사를 의뢰하고, 필요시 해당 공공기관에 송부할 계획이다.

민성심 권익위 심사보호국장은 “한 달에 10여건 내외였던 사학 관련 부패신고가 사학비리·부패 신고센터 운영 이후 크게 증가한 상황”이라며 “면밀하게 조사한 후 신속하게 처리할 계획”이라 말했다.

한편 사학비리·부패 신고센터는 다음달 8일까지 운영된다. 신고대상은 횡령·회계부정, 교직원 특혜채용, 보조금·국가장학금 부정수급, 입학·성적 관련 부정청탁 등 사립학교 및 학교법인과 관련된 부패·공익침해행위와 부정청탁행위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 카카오톡에서 톱데일리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