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믹콘 서울 2019' 개막… K콘텐츠 '웹툰' 조망 
'코믹콘 서울 2019' 개막… K콘텐츠 '웹툰' 조망 
  • 신진섭 기자
  • 승인 2019.08.02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팝 컬쳐 페스티벌 ‘코믹콘 서울 2019’가 2일부터 4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사진은 게임인재단 '제 3회 겜춘문예'에 출품된 7종의 캐릭터 중 하나인 전우치. 사진=신진섭 기자
팝 컬쳐 페스티벌 ‘코믹콘 서울 2019’가 2일부터 4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사진은 게임인재단 '제 3회 겜춘문예'에 출품된 7종의 캐릭터 중 하나인 전우치. 사진=신진섭 기자

톱데일리 신진섭 기자 = 팝 컬쳐 페스티벌 ‘코믹콘 서울 2019’가 2일부터 4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올해로 3번째로 개최되는 ‘코믹콘 서울’은 코믹스, 영화, 애니메이션 게임, 드라마 등 팝 컬쳐를 한 곳에서 관람할 수 있는 행사다. 

'코믹콘 서울 2019' 행사장 곳곳에서 웹툰 작가들을 만나볼 수 있다. 사진은 '심해수'
'코믹콘 서울 2019' 행사장 곳곳에서 웹툰 작가들을 만나볼 수 있다. 

이번 코믹콘에선 웹툰 관련 행사가 대거 추가됐다.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함께 만화‧웹툰 행사를 열며 ‘코리아 코스플레이 챔피언십’에 ‘K-웹툰 리그’를 새롭게 마련했다. 이희윤 네이버웹툰 사업팀장, 이샛별 다음툰 차장, 유상원 스튜디오드래곤 CP, 오세정 와이랩 웹툰사업부 PM이 ‘한국 웹툰 IP’의 가능이라는 주제로 토론 할 예정이다.     

'미생'의 윤태호 작가, ‘한번 대 해요’의 미티&구구 작가, ‘오무라이스 잼잼’의 조경규 작가, ‘짤툰’과 ‘사랑둥이’의 짤툰&떼떼‘ 작가 등 인기 작가들이 강연에 나선다.

스마일게이트 모바일 수집형  RPG '에픽세븐' 부스. 

국내 게임업체로는 카카오게임즈가 ‘뱅드림 걸즈파티’, ‘프린세스 커넥트’ 등을 출품했다. 스마일게이트는 ‘에픽세븐’ 부스를 운영하며, 엔젤게임즈는 ‘로드 오브 다이스’ 히어로 칸타레‘를 소개한다. 게임인재단은 코믹콘 2019에서 '제 3회 겜춘문예' 행사를 진행한다. 관람객은 한국사에서 모티프를 얻어 탄생한 7종의 게임 캐릭터에게 투표할 수 있다. 오는 3일에는 최고의 한국사 속 게임캐릭터를 뽑은 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유비소프트코리아에서 '저스트 댄스'에 맞춰 춤을 추는 관람객들. 사진=톱데일리DB
유비소프트코리아에서 '저스트 댄스'에 맞춰 춤을 추는 관람객들. 사진=톱데일리DB

해외게임업체는 액티비전 블리자드가 ’굿즈‘ 판매 부스를 운영하며 반다이남코 ’프리 게임존‘에서는 ’점프포스‘, ’에이스 컴뱃7: 스 카이즈 원노운‘, ’철권7‘ 등 게임을 이용할 수 있다. 유비소프트코리아는 자사 게임 '저스트 댄스'로 관람객이 참여하는 춤판을 연다. 

반다이 남코 부스에선 철권 7 등 게임을 플레이스테이션 콘솔로 이용할 수 있다. 사진=톱데일리 DB
반다이 남코 부스에선 철권 7 등 게임을 플레이스테이션 콘솔로 이용할 수 있다. 사진=톱데일리 DB

이번 행사에는 ‘가딘언즈 오브 갤럭시 2’, ‘어벤져스: 엔드게임’의 한국계 프랑스 배우 폼 클레멘티에프와, ‘반지의 제왕’의 빌리 보이드, ‘캐리비안의 해적’의 케빈 맥널 리가 내한할 예정이다.

‘코믹콘 서울 2019’는 소방관들의 노고를 알리기 위해 ‘BUY1, INVITE 1’캠페인을 진행한다. 코믹콘 서울의 티켓이 하나 팔릴 때마다 소방관과 소방관의 가족을 초청한다. 해당 캠페인을 통해 2500여 명의 소방관고 그 가족들의 코믹콘 서울이 초대됐다. 2일에는 ‘우리 삶의 진정한 히어로’를 주제로 소방관에 대한 토크쇼가 진행된다. 

‘코믹콘 서울 2019’ 카페테리아에서 휴식하는 관람객들.
‘코믹콘 서울 2019’ 카페테리아에서 휴식하는 관람객들.  사진=톱데일리 DB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 카카오톡에서 톱데일리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