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치 스트리머 '얍얍', 일본불매 운동 향해 "주둥이만 애국자"
트위치 스트리머 '얍얍', 일본불매 운동 향해 "주둥이만 애국자"
  • 이진휘 기자
  • 승인 2019.08.12 14:37
  • 댓글 8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트리머 얍얍, 일본불매운동 비하 발언 논란
시청자들 항의에 "내로남불", "아랫도리는 다 친일" 반박
일본불매 비하 발언으로 논란이 된 얍얍의 8월 1일 방송. 사진=해당 화면 캡처
일본불매 비하 발언으로 논란이 된 트위치 스트리머 얍얍의 지난 1일 방송. 사진=해당 화면 캡처

톱데일리 이진휘 기자 = “아니, 주둥이만 애국자들 XX 많어."

트위치 인기 스트리머 ‘얍얍’이 최근 일본불매 운동을 비하하는 발언을 일삼아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일 온라인 방송 플랫폼 트위치 채널에서 얍얍(본명 김성태)은 일본 핸드케어 제품 ‘아이 깨끗해’를 편의점에서 구매해 쓰고 있다고 언급했다.

생방송 채팅창엔 ‘이 시국에 적절하지 않다’ ‘일본 제품 불매운동 참여하세요’ 등 시청자들의 지적이 잇따랐다. 그는 “어쩔 수 없어. 원 플러스 원이라 써야 돼”라고 답했다.

얍얍은 이에 멈추지 않고 일본불매 운동을 조롱하는 발언을 이어나가 시청자들의 눈총을 샀다. 그는 “아니, 주둥이만 애국자들 XX 많어. 니네 일본 야동 안보는 사람 있어? 아랫도리는 다 친일이다”고 했다.

한 시청자가 ‘일본 야동은 구매하지 않는다’고 반응하자 얍얍은 “불법으로 야동보는 건 각시탈이냐? X 역겹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시청자들의 지속적인 항의에 억울하다는 반응을 보이면서 “내로남불”이라고 답했다. 시청자들은 “독립투사한테 불법충이라고 하네” “이시국에 일뽕이 말이되냐” “얍씨개명” 등의 반응을 보였다.

얍얍의 "주둥이만 애국자" 발언에 대한 시청자들 반응들. 사진=해당 화면 캡처
얍얍의 "주둥이만 애국자" 발언에 대한 당시 시청자 반응 중 일부. 사진=해당 화면 캡처

얍얍의 방송 논란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앞서 불법 성인 사이트 이용, 인종 차별 발언 등으로 논란이 된 바 있다. 지난해 1월에는 한 유명 걸그룹 멤버를 언급하며 “너무 말랐어. 그럼 아프단 말이야. 진짜. 안을 때나 이럴 땐 아프단 말야”라고 말해 성희롱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또 같은해 4월에는 방송 중 성인게임을 하며 여성을 성적대상화하고 희롱하는 발언을 한 바 있다.

각종 논란 후에도 얍얍은 별다른 제재를 받지 않고 있다. 스트리머의 부적절한 언행을 규제해야할 트위치는 얍얍에게 솜방망이 처벌로 일관하고 있어 비행(非行)을 부추기고 있단 지적이 나온다. 

한편, ‘아이 깨끗해’는 라이온코리아에서 나온 제품이다. 라이온코리아는 일본 법인 LION CORPORATION이 지분 100%를 보유한 회사로 ‘아이 깨끗해’ 외에 ‘휴족시간’ ‘때가 쏙 비트’ 등 상품을 만든다.

8월 1일 문제의 영상 속 얍얍(본명 김성태). 사진=해당 화면 캡처
지난 1일 문제의 영상 속 얍얍(본명 김성태). 사진=해당 화면 캡처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 카카오톡에서 톱데일리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레기는아가리 2019-09-19 03:15:55
이 진 휘 기자님 이름 기억했습니다 ^^

베인앞만챔평등 2019-09-17 09:56:55
니가 쓴 ㅈ도아닌 기사에 내 삶의 작고 소중한 행복이 사라졌다.
기억한다 탑데일리 이 진 휘 기자

기레기 2019-09-16 11:27:19
별 게 다 논란이랜다;; 기레기들도 억까충들 많네

ㅇㅇ 2019-09-15 04:03:49
시청자들 저 반응이 어떻게 논란임?? 고등학교로 돌아가서 화법과작문 교과서 정독부터 하셈

ㅋㅋㅋ 2019-09-08 01:31:09
옆동네 초등학교 신문부가 이거보단 낫다ㅋㅋㅋ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