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수첩] 몸주고 마음주고 따귀맞고
[홍보수첩] 몸주고 마음주고 따귀맞고
  • 호구
  • 승인 2019.08.12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전엔 일단 ‘조지는’ 기사를 내놓고 기사빼는 값을 흥정했다. 이러다 보면 바로 양아치소리를 듣는 매체가 된다. 즉 한번 ‘땡기고’ 매장되는 방식이다.

계속 잘 조지고 땡길 능력이 되면 이방법도 괜찮다. 그런데 이렇게 잘 조지는 것도 기자들 능력이 되야한다. 기자 몇 명 데리고 운영하는 매체는 기업을 조지고 싶어도 능력이 안된다. 고급정보가 안나오니까 결국 캐캐묵은 옛날 이야기로 재탕 삼탕한다. 너무 우려먹어서 국물이 안나온다.
 
그래서 요즘엔 알아서 주기를 바란다. 가만히 있으면 알아서 주지 않으니 존재감을 보여야 한다. 무조건 밥자리를 가져야 한다. 기업입장에서는 어차피 뜯길거 밥까지 사줘가며 뜯겨야 하니 더 황당할 노릇이다.

블라인드에 올라온 한 글을 소개하려 한다.

“우린 특정 매체 출입기자가 잊을 만 하면 한 번씩 연락와서 우리팀장이나 임원이 자기네 데스크랑 좀 만나야 할 거 같다고 하더라. 만나면 데스크가 점잖게 요즘 그 회사 안좋은 일 쓸 게 많은데 내가 우리 출입기자 면을 봐서 참고(?)있다고 이렇게 고생하는 신문사에 원인 제공자(?)로서 기여 좀 하라고 함. 단어 선택 너무 고급져서 할 말이 없다.”

조지고 싶어도 조질 능력이 안되니까 겁줘서 알아서 가져오라는 방식이다. 일단 밥먹고 나면 기업체 입장에서도 참 거절하기가 어렵다. 우리는 이렇게 이야기한다. “몸주고 마음주고 따귀맞고."


'홍보수첩'은 외부 필자의 기고문이며 본지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 카카오톡에서 톱데일리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