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상반기 영업이익 전년 比 반토막… 하반기 'A3' '세븐나이츠2'에 건다
넷마블, 상반기 영업이익 전년 比 반토막… 하반기 'A3' '세븐나이츠2'에 건다
  • 신진섭 기자
  • 승인 2019.08.12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영식 대표, 넥슨 M&A 불발 이후 매물 검토하고 있어

톱데일리 신진섭 기자 = 넷마블의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반으로 줄었다. '7대죄', '킹오파'의 흥행이 기존작의 수익감소 폭을 감당하지 못한 탓이 컸다. 

넷마블은 지난 2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5262억원, 영업이익 332억원, 순이익 380억원을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로써 넷마블은 올 상반기 매출 1조 38억원(YoY -0.44%), 영업이익 671억원(YoY –50.8%)을 기록했다.

2분기 매출(5262억원)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5.1%, 전 분기 보다 10.2% 증가했고, 영업이익(332억원)은 전년 동기 대비 46.6%, 전 분기 대비 2.1% 줄었다. 순이익(380억원)은 전년 동기 대비 42.7%, 전 분기 대비 10.2% 감소했다.

넷마블의 부진한 실적은 기존작들의 수익성 저하와 신작 흥행 부진에 기인한다. ‘일곱 개의 대죄’와 ‘더 킹 오브 파이터즈 올스타’ 등이 분전했으나 ‘블레이드&소울 소울 레볼루션’, ‘리니지2 레볼루션’ 등 기존 캐쉬카우의 수익성이 하락했다. 방탄소년단 IP(지적재산권)을 활용한 ‘BTS 월드’ 또한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실적을 냈다.  

넷마블 2019년 2분기 실적.
넷마블 2019년 2분기 실적.

2분기 매출 중 해외매출 비중은 직전 분기보다 4%P(포인트) 증가한 64%(3390억원)를 기록했다. 이는 북미 등 서구권 시장에서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는 ‘마블 콘테스트 오브 챔피언즈(Kabam)’, ‘쿠키잼(Jam City)’을 비롯해 ‘일곱 개의 대죄’의 일본 흥행 때문이다.

이날 컨콜에 따르면 2분기 게임 실적 비중은 RPG(역할수행게임) 41%, 캐쥬얼 24%, MMORPG 24%, 기타 11% 등이다. 2분기 말 기준 매출 순위는 ‘마블 콘테스트 오브 챔피언’, ‘리니지2레볼루션’, ‘블소 레볼루션’, ‘마블퓨처파이터’, ‘일곱 개의 대죄’ 순이다.

넷마블은 올해 3분기 ‘블소 레볼루션’을 일본에 출시 할 예정이다. ’A3’와 ‘세븐나이츠2’, ‘테라 오리진’ 등은 연내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오는 3‧4분기 실적 예상치에 대해 “구체적으로 말하기 어렵지만 상반기 대비 하반기에 영업이익 등 실적이 대폭 상승할 것으로 본다”면서 “2017년 하반기 영업이익 수준으로 회복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이어 권 대표는 “넥슨 M&A(인수합병) 불발 이후에 M&A 관련해서 사업적, 재무적 시너지 날 수 있는 매물을 지켜보고 있다”고 전했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 카카오톡에서 톱데일리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