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프,오션월드 특가 이벤트 일방적 거래 취소
위메프,오션월드 특가 이벤트 일방적 거래 취소
  • 이진휘 기자
  • 승인 2019.08.13 13:50
  • 댓글 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들 정상 구매했지만 결제 취소 당해
네이버 검색·위메프 가입...과도한 홍보 논란
정상 구매한 위메프투어 행사 상품이 별도의 안내 없이 결제 취소됐다. 사진=구매자 결제 내역 캡처
정상 구매한 위메프투어 행사 상품이 별도의 안내 없이 결제 취소됐다. 사진=구매자 결제 내역 캡처

 

톱데일리 이진휘 기자 = 위메프가 오션월드 특가 이벤트를 하면서 구매자들의 거래를 일방적으로 취소해 소비자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지난 12일 온라인 상에선 위메프투어 이벤트 구매자들의 항의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위메프투어가 당일 진행한 '오션월드 단독특가' 이벤트에 참여해 정상적으로 상품을 구매했지만 해당 상품이 구매 내역에서 사라졌기 때문이다. 구매자들은 위메프 측으로부터 주문 취소에 대한 어떠한 안내도 받지 못했다.

위메프투어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11시까지 선착순 250장 한정으로 2000명에게 오션월드 종일권을 특가로 판매했다. 하지만 오후 6시경 해당 상품 구매자들의 결제가 일방적으로 취소된 것으로 밝혀졌다.

거래가 취소된 소비자들은 위메프의 처사에 대해 강한 불만을 나타내고 있다. 소비자들은 “이딴 식으로 장난 그만 쳐라” “제대로 낚시질” “광고 효과만 보고 구매는 안되게 하는 상황극” “위메프 사기극 저 포함 주변분들 모두 결제 취소 한다네요” 등 불만을 쏟아냈다.

포털 사이트에 올라온 소비자들의 항의 글들. 사진=해당 화면 캡처
포털 사이트에 올라온 소비자들의 항의 글들. 사진=해당 화면 캡처

해당 이벤트가 과도한 행사 홍보라는 지적도 제기됐다. 이벤트에 참여하기 위해 소비자들은 네이버 등 포털 사이트에서 직접 ‘위메프투어 오션월드’ 검색을 하고 배너를 통해 들어가는 등 번거로운 과정을 거쳐야 했다. 그 덕에 네이버 실검에 '위메프 오션월드'가 올라왔다.

또 이벤트가 위메프 회원 대상으로 진행돼 소비자들은 회원가입 절차를 거쳐 응모를 해야 했다. 해당 사건이 회원 수를 늘리기 위한 광고 효과였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소비자들의 상품 주문이 결제후 일방적으로 취소된 이유에 대한 본지 문의에 위메프측은 어떠한 해명도 내놓지 않고 있다.

지난 12일 진행된 위메프투어 '오션월드 단독특가' 이벤트 광고. 사진=위메프투어
지난 12일 진행된 위메프투어 '오션월드 단독특가' 이벤트 광고. 사진=위메프투어

※본지 보도 후 위메프측은 다음과 같은 내용을 알려왔습니다.

이번 오류 건은 갑작스럽게 많은 고객이 몰려 위메프에서 결제 승인은 됐지만 결제대행사(PG사)에 정보를 전달하는 과정에서 통신이 원활하지 않아 발생된 오류입니다. 오류 건은 PG사 쪽에 환불 요청하거나 자체적으로 수기 환불 처리를 진행하고 있어 모두 처리 완료 예정입니다. 추후 이벤트 진행 시 고객 불편함이 없도록 개선해 나가겠습니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 카카오톡에서 톱데일리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T소녀 2019-09-11 04:30:27
위메프같은데서 사면 이런 극이 나오네요.

개짜증 2019-09-05 09:20:40
추석 할인으로 물건 무통장주문하고 입금했는데 입금 처리 안되고 계속 있다가 입금 시간 지났다면서 일방적 취소되고 위메프 전화하니 다시 주문하라면서 화딱지 나는 상황만들고 주문하려니깐 하루 사이에 가격 올라가 있네요 어이가 없어서 이런 사기 기업은좀 사라 졌으면 싶네요

최지은 2019-09-04 15:42:03
이런기업도 있군요 ㅡㅡ요즘 세상에

신지은 2019-08-14 14:16:28
상위 본사 및 실수한 엠디가 무조건 환불진행으로 막으라고 했다네요. 고객 귀한줄 모르는 기업~

이기쁨 2019-08-13 15:49:17
카드사 문제가 아니고 위메프 전산 문제 같은데 카드사측으로 잘못돌리는 기업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